김병준의 '원맨쇼'와 중진의원들의 노림수
김병준의 '원맨쇼'와 중진의원들의 노림수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08.10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이 지난 8일, 약 1년만에 중진 의원들이 함께 참석하는 연석회의를 열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의 '원맨쇼'는 언제까지 계속될 것인가?

정두언 전 의원은 10일 “자유한국당 중진의원들은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헛발질할 때까지 아무 소리 안하고 지켜보고 있더라”라며 “당협위원장 교체권 때문에 일단 눈치도 보이겠지만, 여차하면 (김 위원장을) 밀어내겠다는 심산으로 보인다”고 꼬집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그가 헛발질만 하면 밀어붙여서 전당대회 열고 자기들이 당 대표 맡을 생각만 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국가주의 비판으로 정치권의 이슈 선점에 나름 평가를 받는 김 위원장에 대해 “잘하고는 있는데, 혼자서 원맨쇼를 하다 보니 힘에 부치는 것 같다”며 “누구 하나 자기 목소리 내는 비대위원도 없지 않느냐”라고 비판했다.

이어서 “그간 한국당은 제대로 된 보수가 아니라 극우적 보수였다”라며 “김 위원장의 국가주의 비판은 합리적인 보수를 정립해보겠다는 의지로 보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