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에게 배우는 학교, 제10회 청소년 연설대전 본선
사람에게 배우는 학교, 제10회 청소년 연설대전 본선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08.10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사회적 기업 ‘사람에게 배우는 학교’가 11일 대한민국 청소년 연설대전 본선을 펼친다.

‘내 꿈을 소리쳐’라는 주제 아래, 청소년들이 청(請)하고 원(願)하는 마음속 이야기의 장(場)을 마음껏 뽐내는 대회다.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박주민 의원 등 여야 의원들이 주관하는 이 행사에는 전국 중∙고등학교에서 지원한 14명의 청소년들이 출전, ‘내가 원하는 학교, 내가 바라는 세상’이란 주제(主題)로 5분간 자유 연설을 한다.

이들은 지난 7월 21∼22일, 현직 아나운서∙기자∙작가 등으로부터 직접 효과적인 스피치, 좋은 글쓰기, 대화법에 관한 슬기로운 노하우 등을 배우고 터득하는 교육과정을 거쳤다.

이어서 지난 4~5일 개최된 예선에서는 치열한 경쟁을 뚫고 본선에 진출한 청소년들이다. 이틀간 진행된 예선에서는 기자, 아나운서, 변호사, 청년 정치인, 청소년 참가자 등 총 40명에 이르는 심사위원들의 심사와 평가가 있었다.

본선에서는 1인 3표의 청중 투표를 합산해 인기상 심사가 이뤄지며, 본선 진출자 전원에겐 5개 정당 국회의원과 경기도 교육감 명의의 상장이 수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