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8.15 수 12:54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클릭충청 대전 동구
    황인호 대전 동구청장, 故 김재현 기관사 유족 만나…한국전쟁 ‘윌리엄 딘’ 미 육군 소장 구출작전서 순직…10일 감사 뜻 전해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황인호 대전 동구청장은 10일 제73주년 광복절을 맞이해 6.25전쟁 당시 순직한 故 김재현 철도기관사, 황남호·현재영 부기관사 유족에게 공훈에 대한 감사의 뜻을 대전역 동광장 일원에서 전했다.

    이 자리에는 故 김재현 기관사 유족으로 김제근(자)씨와 故 황남호 부기관사 유족으로 유근순(처), 황정옥(자)씨, 故 현재영 부기관사 후손으로 최이분(처), 현은용(자)씨가 참석했다.

    1923년 충남 논산 출신인 故 김재현 기관사는 1944년부터 대전기관차사무소 기관사로 일하다가 1950년 6.25 전쟁이 발발하고 한 달 뒤 인민군에게 포위된 ‘윌리엄 딘’ 미 육군 소장 구출 작전에 자원했으나 안타깝게도 인민군의 집중사격으로 28살 꽃다운 나이에 순직했다.

    故 황남호·현재영 부기관사 역시 김재현 기관사와 함께 구출작전에 투입돼 적군의 공격에도 투철한 사명감과 책임감으로 미 특공대를 영동역까지 수송하는 임무를 완수했다. 이후 2006년과 2010년에 각각 세상을 떠났다.

    故 김재현 기관사의 유해는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 모셔져 있으며 그가 몰았던 기관차는 등록문화재로 지정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전시 중이다.

    황인호 구청장은 “대전역에 제1·2 호국철도박물관을 유치하고 호국역사공원을 조성해 故 김재현 기관사를 비롯한 세 분의 숭고한 애국심과 희생정신을 기리고 후손들에게 큰 귀감이 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정민 기자  jmpuhaha@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