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건강전문의가 알려주는 영화이야기”
“정신건강전문의가 알려주는 영화이야기”
대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주관...대전중구문화원 뿌리홀서 관람 가능
  • 최수지 기자
  • 승인 2018.08.10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로 보는 정신분석' 홍보 포스터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대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는 영화 속 정신건강이슈에 대해 함께 공감하고 정신건강에 대한 선입견을 낮추기 위한 ‘영화로 보는 정신분석’시민강좌를 개최한다.

8월 31일에는 ‘I Feel Pretty'를, 11월 2일에는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을 대전 중구문화원 뿌리홀에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영화 관람이 끝난 뒤에는 영화 속 정신건강 이슈에 관련한 주제로 최명환 나음정신건강의학과 정신건강전문의 원장의 강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대전시민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참여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대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042-486-0005)로 전화 또는 홈페이지(www.djpmhc.or.kr)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대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관계자는 “무너지는 마음과 상처받은 자존감에 따뜻한 위로가 되고 정신건강 문제에 대한 편견과 오해가 시원하게 해소되는 특별한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