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민 생존권 빼앗는 대전 정비사업 중단돼야”
“원주민 생존권 빼앗는 대전 정비사업 중단돼야”
장대B구역, 대사1구역 주민들 13일 시청서 이같이 주장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8.13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 도시정비사업(재건축, 재개발, 도시환경정비사업 등) 구역 일부 주민들이 이 사업에 반대하고 나섰다.

부동산 투기판이 되는데다 주거권까지 빼앗긴다는 주장에서다.

박정기 유성구 장대B구역 주민대책위원장, 조태원 중구 대사동 1구역 주민대책위원장, 오훈 주거권 실현을 위한 국민연합 정책위원장 및 주민들은 13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이렇게 주장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정비구역 여러 곳에서 원주민 추가 분담금의 부담 증가로 재정착이 어려운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행정기관은 도시정책과 사업 계획, 인허가 과정에서 주건 안정, 생존권 보장, 원도심 활성화 등이 제대로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 원주민이 떠나지 않아도 되는 정책 전환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전 여러 곳에서 이 사업의 불‧위법 사례들이 나타나고 있다”며 “이에 행정기관은 정비사업에 대해 관리와 감독을 제대로 하고 적극적인 행정조치를 통해 주민 권리 보호에 나서야한다”고 당부했다.

따라서 “원주민을 몰아내는 정비사업을 중단하고 원주민을 살리는 도시재생으로 변경하라”라며 “주거권, 생존권을 박탈하는 정비구역을 해제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장대B구역은 지난 2009년 도시재정비촉진지구, ‘유성시장지구’로 결정‧고시됐다.

대사동 1구역은 지난 2007년 도시정비구역(재개발)로 지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