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억 훔쳐 달아난 천안 현금수송업체 직원 보령서 검거
2억 훔쳐 달아난 천안 현금수송업체 직원 보령서 검거
  • 정종윤 기자
  • 승인 2018.08.13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2억원을 훔쳐 달아난 현금 수송업체 직원 정모(32)씨가 범행 엿새만인 13일 검거됐다.

천안서북경찰서는 이날 오후 12시 2분께 충남 보령시 한 해수욕장 인근 모텔에서 정씨를 붙잡았다고 밝혔다.

정씨는 지난 7일 오전 8시 47분쯤 천안시 서북구 백석동의 한 대형마트 주차장에서 동료 두 명이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 돈을 넣으러 간 사이 수송차 안에 있던 현금 2억원을 미리 주차해둔 자신의 차량으로 옮겨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정씨가 휴대전화를 꺼 놓은 채 수사망을 따돌려 검거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CCTV분석, 택시 이동경로 확보 등을 통해 결국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씨를 체포할 당시 들고 있던 가방에 현금 일부가 있어 압수했다"며 "자세한 건 정씨를 상대로 조사를 마친 뒤 브리핑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