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종 고복수영장, 폭염 속 청량제 역할
    세종 고복수영장, 폭염 속 청량제 역할
    올해 개장 1달간 2만 6천여명 다녀가...물놀이 명소 자리매김
    • 신상두 기자
    • 승인 2018.08.19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장 1달간 2만 6천여명이 다녀간 고복 야외수영장 전경.

    에어바운스·그늘막 등 부대시설 인기

    적극적인 위생관리, 이용자들로부터 호평  

    [굿모닝충청=세종 신상두 기자] 세종시가 운영하는 고복 야외수영장이 금년 여름 최고의 피서지로 인기몰이를 했다.

    세종시(시장 이춘희)에 따르면, 올해 약 한 달간 문을 연 고복 야외수영장에는 2만 6000여 명이 다녀갔다.

    특히 이 수영장에는 지하수를 이용한 수영조 2조, 테마별 에어바운스 6조, 그늘막 등 부대시설을 설치해 더위에 지친 방문객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또 수질관리를 위해 수영장 물을 이틀에 한 번씩 교체하고, 수영조와 에어바운스를 청소하는 등 위생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여 이용자들로부터 호평을 들었다.

    권영윤 시설관리사업소장은 “올 여름 고복 야외수영장이 단 한 건의 안전사고도 없이 도심 속 피서지로 주민들의 사랑을 받았다”며 “이용자 만족도 조사를 통해 미비점 등을 보완한 뒤, 내년에는 더 좋은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