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명 “사법부, 똥 친 막대…김병준, 입 닫고 있으라…김부선, 별꼴 다 본다”
이기명 “사법부, 똥 친 막대…김병준, 입 닫고 있으라…김부선, 별꼴 다 본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08.23 20:2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영주 방문진 이사장-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배우 김부선 씨(왼쪽부터)>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후원회장에 이어 현재 노무현 재단 고문을 맡고 있는 이기명 씨는 23일, 정치∙사회적 현안 전반에 관해 특유의 거침 없는 비판을 쏟아냈다.

이 고문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서 ‘문재인 공산주의자’ 발언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고영주 전 방문진 이사장에게 무죄선고를 내린 김경진 판사에 대해 “이게 명예훼손이 아니면 뭐가 명예훼손이냐”고 분개했다.

특히 “아무리 정치가 개판이라 해도 사법부만 살아 있으면 희망이 있는데, 이제 사법부도 똥 친 막대가 됐다”며 “이제 누굴 믿어야 되느냐”라고 한숨 지었다.

이어 전날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소득주도성장의 비판에 직면한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을 향해 "본인이 그 자리에 있기 힘든 상황이라고 느낄 것”이라고 한 발언에 대해서는 “당신이 점쟁이냐? 장 실장이 힘든 자리라 생각한다고? 힘든 자리라는 건 세상이 다 알지만, 당신은 평가할 능력이 없으니 입 닫고 있으라”라고 호되게 나무랐다.

그는 또 이재명 경기지사 스캔들 문제로 경찰에 출두하자마자 진술을 거부한 김부선 씨를 겨냥해서는, “죽을 각오로 싸우겠다고 하는데, 누구와 싸우냐, 자신과 싸워야 하겠지. 오래 살자니 별꼴 다 본다”라며 노여움을 감추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광이엄마 2018-08-25 01:21:40
한때 참여정부사람이라 이해하려했지만 이해하기 점점어려운 언행에
김병준 인간미가 전혀보이지않네요
두고봅시다

레밍 2018-08-24 10:53:40
오래살자니 별꼴다본다는 표현에 솔직히 실소를
금하지 못합네다.

김수로 2018-08-23 23:08:06
이기명이란 사람은 누구냐?
웃기는 사람이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