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 구민의 날 행사 대신 폭우 피해 복구
대전 중구, 구민의 날 행사 대신 폭우 피해 복구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9.02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일 피해 복구 모습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 중구가 지난 1일 뿌리공원 잔디광장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제42회 구민의 날’ 행사를 폭우피해 현장 복구활동으로 대신했다.

당초 행사는 ‘버스킹데이’와 연계한 축하공연이었으나 구는 중구지역 폭우로 뿌리공원 주변이 지저분해졌다는 점을 감안, 지난 달 31일 긴급회의를 통해 이렇게 결정했다. 

대신 1일 뿌리공원 하상도로와 주차장을 100여명의 구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나서며 복구활동을 펼쳤다.

지난 30일 밤부터 31일 오전까지 이어진 비는 중구 지역에만 약 120㎜ 내려 유등천 상류로부터 많은 부유물이 떠내려 와 뿌리공원 하상주차장과 도로가 쓰레기로 뒤덮였다. 특히 토사물로 뒤덮인 뿌리공원 하상 주차장은 출입이 통제돼 공원 이용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직원들은 양수기로 유등천 물을 끌어올렸고 비질을 통해 주차장과 산책테크 위에 쓰레기를 치웠다. 1일 오후부턴 하상주차장 운영이 재개됐다. 

박용갑 청장은 “우리구의 42번째 생일을 주민들과 함께 문화공연을 즐기는 행사로 모든 준비를 마쳤지만, 계속 이어진 전국적인 폭우로 국민 모두가 어려움에 빠진 상황에서 행사를 강행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