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평택항 도계분쟁 사법부에만 의존해선 안 돼"
"당진·평택항 도계분쟁 사법부에만 의존해선 안 돼"
이계양 충남도의원 본회의 5분발언…"도민 전체 한 목소리 낼 대책위 구성해야"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8.09.04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의회 이계양 의원(민주, 비례)은 4일 당진·평택항 도계(道界)분쟁과 관련 “지금처럼 사법부에만 의존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충남도의회 제공)

[굿모닝충청 내포=김갑수 기자] 충남도의회 이계양 의원(민주, 비례)은 4일 당진·평택항 도계(道界)분쟁과 관련 “지금처럼 사법부에만 의존해선 안 된다”며 “당진시민에게만 의존하는 형태가 아닌 도민 전체에게 이 사태의 엄중함을 일깨워 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대책위원회 구성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열린 제306회 임시회 1차 본회의 5분발언에서 “소송 3년 차가 되도록 별다른 진척은 없고, 승소 여부조차 안개 속에 가려져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앞서 도와 당진시는 지난 2015년 6월 30일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 심판 청구’를 제기, 2016년 10월 13일 첫 변론이 진행된 바 있다.

그러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조기 대선, 헌법재판소장 대행체제 장기화 등으로 당진·평택항 도계분쟁 등 나머지 사안들은 표류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당진시민들은 3년이 넘도록 매일 촛불시위를 진행하고 있으며 대법원 앞에서 1인 릴레이 피켓시위를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당진 출신인 이 의원은 “앞으로 그 소중한 자산의 가치를 후손들에게 알리고, 도민 모두가 한마음이 돼 지켜나가야 한다”며 “도와 도의회 차원의 대대적인 성명서 채택과 함께 추진력을 뒷받침할 예산을 확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