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④] 최대 관심사 갑천친수구역 주변 다가구 주택지 썰렁… 왜?
[커버스토리 ④] 최대 관심사 갑천친수구역 주변 다가구 주택지 썰렁… 왜?
서구 도안동 지역 부동산 현황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9.07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3일 대전 유성구청이 발칵 뒤집혔다.
경찰의 압수수색이 발단이었다. 대전지방경찰청 지능수사대는 유성구 건축과의 인·허가 및 준공 관련 서류 등 일체를 압수해 갔다.
현재까지 알려진 소문은 이번 압수수색이 유성구 원신흥동 등 도안신도시 다가구 주택에 대한 불법 증‧개축과 관련, 공무원과 업자 간 유착관계에 초점이 모아졌다는 전언이다.
경찰은 이 사안에 침묵을 지키고 있어 궁금증만 커져가고 있다.
경찰 수사와는 별개로 짚고 넘어가야할 사안이 있다.
문제의 발단인 다가구 주택에 대한 불법 증‧개축이다. 불법 증‧개축은 교통난과 화재 위험 등 다양한 문제를 내포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불법 증‧개축이 비단 유성구 문제가 아니라 전국적으로 발생하는 문제라고 입을 모은다.
건축주들이 일명 ‘방쪼개기’ 등을 통해 보다 많은 임대 수익을 노리려고 이 같은 일을 벌인다는 전언이다.
다가구 주택 불법 증‧개축의 실태를 점검해봤다. [편집자 주]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최근 대전에서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다가구 주택 밀집 지역 중 한 곳이 서구 도안동 일원이다. 갑천친수구역 개발에 따른 관광객 유입 예상이 발단이다.

사업의 일환인 갑천 3블록 트리풀시티(이하 갑천 3블록)가 지난 달 분양에 들어가 가시화 기대감이 점차 커지고 있는 가운데 도안동 다가구 주택은 어떤 표정을 짓고 있을까?

지역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갑천 3블록 분양에도 다가구 주택 건설은 활발하지 않은 상황이다.
지난 6월 말부터 ‘건설산업기본법’ 개정안이 시행됨에 따라 건축주가 연면적 200평(660㎡) 이하의 다가구 주택을 직접 시공할 수 없게 됐다.

따라서 종합건설면허를 보유한 전문건설업자에게 시공을 맡겨야하는데, 그동안 없었던 부가세 부담 때문에 건축이 활발하게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게 업계 추측이다.

부가세 부담에도 다가구 주택이 높은 가격에 팔린다면 건물이 곳곳에 들어서겠지만 이 지역에서 여전히 빈 땅을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다.

도안동로와 원도안로 등 도로 주변 다가구 주택의 건설비용은 평균 13억 원이다. 도로와 멀리 떨어진 다가구 주택은 땅값이 비교적 낮아 12억 원 수준이다.

지난해와 비교해 가격 상승폭이 크지 않은데다 상가 공실 부담이 크다.

다가구 주택의 1층은 대부분 상가로 구성돼 있다. 갑천친수구역 개발이 완료되지 않아 관광객 등 유동인구마저도 적은 상황에서 섣불리 건물을 지었다가 상가 공실 부담이 크다는 분석이다. 상가는 건축주의 주요 임대료 수입처다.

현재 이 지역 상가 공실률은 60%가 넘으며 지난 1년 새 절반 정도가 가게를 폐업했거나 업종 변경을 선택했다는 게 인근 상인들 전언이다.

지역의 한 공인중개사는 “지금도 건물이 들어서고 있지만 개발 기대감보다 속도가 더딘 것은 사실”이라며 “그나마 갑천 3블록 앞 다가구 주택의 주거 공실률은 20~30% 수준에 불과하다. 원신흥동보다 전세가가 훨씬 저렴해 세입자가 문을 두드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