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민망하지만..." 진행비 후원 손 벌리고 나섰다!
김부선 "민망하지만..." 진행비 후원 손 벌리고 나섰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09.09 19:18
  • 댓글 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 스캔들의 핵심 참고인이자 피고발인 신분인 배우 김부선 씨가 급기야 변호사 선임을 위한 후원금 모금에 나섰다.

자신의 사건을 변호해줄 법률 대리인 의뢰에 소요될 비용 조달을 위해 지지자들에게 손을 벌리기에 이른 것이다.

그는 9일 저녁 페이스북에 “민망하지만…”이라며 예금주인 자신의 이름과 은행 계좌번호를 올렸다. 바탕색을 빨강으로 처리, 눈에 확 띄도록 한 점이 주목된다. 그만큼 비용조달이 절실하다는 속내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그는 한 누리꾼이 댓글을 통해 “부끄러운 줄 아시길. 이렇게 수습할 능력도 없으면서 일은 왜 벌여 가지고…”라는 비웃음에, “내가했나? 바미당에서 했지. 바보 아녀?”라고 톡 쏘아붙였다.

이에 다른 누리꾼이 “이게 뭐죠?”라고 페이스북 타임라인에 올린 글의 내용을 묻자, 그는 “진행비 후원금”이라고 짧게 답했다.

댓글은 크게 두 갈래로 나뉘는데, “십시일반 화이팅! 힘 내시라”라는 응원에서부터 “소액이나마 힘을 보태겠다”는 후원에 이르기까지 김 씨를 지지하는 글도 다수 올라오고 있다.

앞서 그는 “만일 14일까지 변호사 선임을 못하면 혼자 가겠다. 약속한다. 녹취하겠다”며 “국민들이 눈 뜨고 지켜보고 있다. 경찰과 시간은 제 편이고, 그것이 하늘 법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波飛勇 2018-09-11 04:59:23
"경찰과 시간은 제 편이고 그것이 하늘의 법이다" ?

그 말 들으니 갑작기 우주와 소통한다는 허경영 박근혜가 생각난다. 나만 그런가?

청수 2018-09-10 11:20:34
이러다가 김부선씨 영치금. 사식비 모금하는 계좌도 열리는건 아닐까

재수× 2018-09-10 08:08:57
진짜 연애를 했다면 그 이야기가 산처럼물처럼 흘러 나와야하지.. 어쩜 꼴랑 노통영결식과 낙지 난방비뿐이냐. 게다가 낙지는 도대체 언제부터 불륜의 상징물이되었나..
게다가 예단포항은 건너에 영종도섬이 보이는곳 어찌 그 독사진이 예단포인지... 제주도에 더 비슷한 곳이 있더만..
12월 13일은 제주도에 있었던게 확실하니.. 12일도 제주도에 딸이랑 조카랑 있었던게지...
저년 때매 카더라만 믿는 국민들이 더 바보같이 느껴진다. 인터넷세상에 정보가 이미
다있는데 알아보지도 않고 떠드는 인간들은 그냥 입을 열지 마시길..

계좌조회 2018-09-10 01:26:38
수사 들어가면 이 여자 계좌조 조회해보면 어떨까 싶다~!!
어떤 인물들이 입금을 했는지~!
그 금액은 정상적 한도 이내인지~
그리고 그 돈이 어떻게 사용되었는지 등~
맨날 돈 없다 징징대는 여자가 뭐 먹고 사는지도 궁금하고~

국선변호사 2018-09-10 01:23:39
이 여자의 말에는 진정성이라는게 없다~!
.
언제는 국선 쓴다더니~ 무료 변론에 열심히 변론한다며 칭찬하더니~
.
이 여자는 염치도 없고 수치라는게 뭔지도 모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