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 7기 대전시 기업 정책, 마침표는 역세권 개발
민선 7기 대전시 기업 정책, 마침표는 역세권 개발
산단 조성 순항 중…지식산업센터 건립 계획 대전역 민자 유치 과제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09.11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11일 옛 충남도청사에서 민선 7기 경제정책 브리핑을 하고 있다.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시가 11일 발표한 민선 7기 경제정책의 기업 분야는 대전역세권 개발 사업이 방점을 찍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 유치의 경우 산업단지 조성이 행정절차를 넘으면서 가속페달을 밟고 있지만 역세권개발 사업은 민자 유치가 선행돼 속단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시는 이날 ▲기업유치 ▲산업단지재생 ▲투자진흥 촉진 ▲대전역세권 개발 등 4개 과제의 기업 분야 정책을 발표했다. 기업의 성장 기반을 구축하고 도시형 혁신공간을 조성하기 위해서다.

우선 시는 민선 7기 동안 총 400개 기업을 유치, 1만 6000명의 고용 창출을 노리고 있다.

이미 조성된 하소산단의 분양에 마침표를 찍고 신동‧둔곡지구 등에 첨단기업을 중점 유치하겠다는 생각이다.

또 나머지 산업단지의 ‘첫 삽’도 기다리고 있다.

대전 평촌산단 일반산업단지

대전도시공사가 시행사인 평촌산단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지난 7월 행정안전부 산하 지방공기업평가원의 타당성 심의를 통과했다. 시는 이르면 내년 하반기 착공에 들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안산산단 첨단국방융합단지는 LH가 시행자로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받고 있다. 지난해 7월 이 사업이 국토교통부 투자선도지구에 지정된 만큼 무난한 추진이 예상된다는 게 시 생각이다.

대동‧금탄 스마트융복합단지, 장대산단 첨단센서단지는 용역이 추진되거나 예비타당성 조사를 받고 있다.

또 시는 대덕구 읍내동 일원의 대전산업단지의 기능 회복을 위해 서측진입도로 등 기반시설 공사를 추진 중이다. 이를 통해 이곳에 들어선 제조업체 성장을 도모하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24억 원의 통상지원 예산을 100억 원 이상으로 늘려 지역 기업의 판로를 지원하겠다고 했다.

대전역세권 현황도

역세권개발 사업만이 속단할 수 없는 상황이다.

대전역은 전국적으로 접근성이 좋은 곳으로 시는 민자 유치를 통해 조성된 역세권 개발 사업에 고밀도 지식산업센터를 10개 이상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예상되는 상시근로자만 4만 명이다.

시는 이 사업의 상업시설 구역을 고가로 분야하는 대신 지식산업센터 등 기업 유치 공간에 대한 저가 분양을 유도, 사업성을 증대시키겠다는 복안이다.

시가 밝힌 대로 이 사업은 민자 유치가 선행돼야한다.

코레일은 올 11월 공모에 나설 예정이나 사업비가 무려 1조 1000억 원이어서 기업들이 선뜻 나타날 진 미지수다.

실제로 과거 두 차례 민자 유치가 무산된 사례가 있다. 사업성이 그만큼 나오지 않았다는 게 유찰 사례로 풀이된다.

시는 지난 7월 소상공인 상생협약 체결과 2015년 공모보다 도로 등 기반시설이 나아졌다는 점을 긍정적인 요소로 바라보고 있다. 또 사업 추진을 위해 행정적 지원 방안 마련 등을 고심 중이다.

허태정 시장은 “역세권개발에 지식산업센터를 건립, 4만개 일자리 만들어내야 한다”며 “민선 7기 시의 가장 중요한 정책은 산업과 일자리 창출”이라고 했다.

한편, 시는 이날 옛 충남도청사에서 ▲창업으로 성공하는 대전 ▲기업이 성장하는 대전 ▲일자리 걱정 없는 대전 ▲특구와 협력으로 혁신생태계 조성 ▲대한민국 혁신성장 중심 대전 ▲신재생에너지 선도도시 대전 ▲소상공인과 농업인 행복한 대전 등 민선 7기 경제정책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