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상규 ‘삿대질과 고압적 언행’ vs 박지원 “당신이 판사야?”
여상규 ‘삿대질과 고압적 언행’ vs 박지원 “당신이 판사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09.12 0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11일 국회 법사위에서는 아주 불편하기 이를 데 없는 말싸움이 벌어졌다.

특히 여상규 법사위원장(자유한국당)의 거칠고 위압적인 언행은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마침 고압적 태도와 막말로 적지 않은 판사들이 비판을 받고 있는 터라, 가뜩이나 판사 출신인 그를 바라보는 시선은 더더욱 편할 수는 없었다.

더욱이 국회의원 선수나 나이에서도 자신(3선, 70세)보다 선배인 민평당 박지원 의원(4선, 76세)을 향해 내던진 고함과 삿대질은, 마치 한참 손윗사람이 아랫사람을 꾸짖는 모습을 연상시킬 만큼 볼썽사납기만 했다.

이날 언쟁은 '양승태 사법부' 재판 거래 의혹과 관련해 법원의 영장청구 기각 비율이 지나치게 높다는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의 비판에 여 위원장이 “옳지 않다”고 지적하면서 시작됐다.

○(여 위원장): 이미 진행된 재판 결과를 놓고 당·부당을 국회에서 의논하는 것은 저는 맞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조 의원): 의사진행 발언 신청합니다.
○(여 위원장): 안 받겠습니다.
△(조 의원): 위원장님, 왜 그러세요.
○(여 위원장): 뭘 안 돼!
△(조 의원): 왜 제 발언을 계속 막습니까?
○(여 위원장): 지금 이 회의 진행권은 위원장이 가지고 있어, 어디 큰 소리야!
△(조 의원): 사회자입니다, 사회자.
▲(박 의원): 국회의원의 발언을 너무 제한하려고 합니다. 아무리 사법부라 하더라도 잘못된 것을 지적하고 개인 의견을 이야기하는 게 국회의….
○(여 위원장): 불복절차가 있습니다. 사법부의 결정에 대해서는 불복절차를 따르면 될 것 아니에요.
▲(박 의원): 잘못된 걸 지적하는 거에요.
○(여 위원장): 뭐가 잘못됐어요?
▲(박 의원): (목소리 높여) 위원장이 사회만 보면 되지, 무슨 판사야 당신이?
○(여 위원장): 당신이? (삿대질과 고성으로) 뭐 하는 거야, 지금! 당신이라니!
▲(박 의원): 당신이지, 그럼 우리 형님이야?
○(여 위원장): 정말 진짜 보자 보자 하니까 말이야!
▲(박 의원): 아니, 질문하는데…
○(여 위원장): 3분 정회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