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워드 권도 울고 갈 ‘웰빙 자연식’
에드워드 권도 울고 갈 ‘웰빙 자연식’
엄마의 식탁(공주시 반포면 봉곡리 마티터널 전 전원마을)
  • 김형철 기자
  • 승인 2012.07.11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이다. 완연한 봄. 엊그제까지 꽃망울만 내보이던 벚꽃은 하루아침에 만개해 어느새 꽃비를 뿌리고, 여기 저기 채널을 돌리는 곳마다 꽃 이야기로 가득하다. 여친 없는 노총각의 마음은 여지없이 싱숭생숭하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입맛조차 없으니. 때를 알리는 배꼽시계!! 매일 회사 근처 식당에서 점심저녁 하면 나가 배를 채우던 자극적인 음식은 싫고 어디 파릇파릇 봄기운을 닮아 내 몸에 생기를 채워 줄 산뜻한 음식 없을까??

주말에 집안에서 할 일 없이 뒹구는 건 나 자신이 용납할 수 없다! 혹시 모르니 카메라와 취재수첩 챙기는 건 필수. 어두컴컴한 주차장에서 하루를 날 줄 알고 있었을 애마를 몰아 무작정 밖을 나섰다.

여친이 없다는 이유만으로 동질감을 느끼는 절친을 태우고 ~’. 어라? 벌써 동학사까지 와버렸네(-,-);; 흐드러지게 핀 벚꽃바람을 맞으며 잠깐의 휴식. 북적거림을 피해 공주로 가는 구도로로 접어들었다. 봄 내음 물씬 묻어나는 나는 길을 달리다 보니 엄마의 식탁’, 어딘지 모르게 친근한 느낌에 차를 세웠다. 아늑하고 호젓한 산중에 이국적인 건물, 유럽의 어느 레스토랑을 연상케 한다. 나무간판을 보니 청포정식·연잎정식·떡갈비 등 코스로 즐기는 웰빙 자연식이란다. 오호~ 내 취향에 딱 맞는 듯!! 친구의 의견은 살짝 무시하고 안으로 쑥 들어갔다.

! 전통 창호와 어울린 인테리어도 상큼하군’.

앞치마를 두른 편안한 인상의 사장님의 권유대로 메뉴는 연잎정식과 우엉솥밥정식으로 결정. 넓게 트인 창문 밖으로 초록의 봄기운을 감상하며 들고온 카메라로 사진을 몇 장 찍고 있으려니 음식이 나오기 시작한다.

제일 먼저 도착한 것은 감자샐러드와 연근샐러드, 우엉채조림, 올방게묵. 반찬인지 요리인지 의아한 눈으로 주인아주머니 얼굴을 쳐다보니 전채란다. 기다리는 친구에겐 미안하지만 일단 사진부터 찍어 두고, 젓가락질 시작.

? 그런데 이거 뭔가 색다르다’.

오이지를 곁들여 아삭아삭 감미로운 감자샐러드는 물론이고 우엉의 향을 그대로 살린 조림, 김가루와 깨소금, 기름 한 방울이 양념의 전부인 것 같은 올방게묵에, 푸릇푸릇 숨도 아직 죽지 않은 연근샐러드와 어울린 소스가 자연의 맛과 향을 그대로 입에 옮겨놓은 것 같다.

새로운 맛에 대한 기대와 감탄에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있을 무렵 새롭게 등장한 메뉴는 녹두전과 잡채, 두부부침, 표고떡볶이. 노릇노릇 바삭한 녹두전은 고소한 첫맛과 함께 입안 가득 전해오는 부드러움이 매력 그 자체다. 봄기운을 물씬 머금은 새싹은 담백한 두부와 어울려 마치 둘이 원래 하나였던 것처럼 혀에 착착 달라붙는다. 그중에서도 백미는 떡볶이, 잡채와 어울린 표고버섯. 어디서 이런 재료를 구했나 싶을 정도로 신선하고 그윽한 향이 사라진 미각을 되살려 놓는 듯하다.

~ 이제 시작인데 벌써부터 이렇게 행복해도 될까?’

내가 시킨 메인요리를 앞에 두고 잠간의 망설임이 오히려 묘한 흥분을 자아낸다. 찹쌀에 수수, , 강낭콩, 팥 등 찰진 곡물과 은행, 대추 등을 고루 넣고 연잎에 싸서 찐 밥은 고소하고 달착지근한 맛에 연잎 고유의 향과 찹쌀의 쫀득쫀득한 맛까지 더해서 한껏 풍미를 높였다. 여기에 고향 냄새 물씬풍기는 된장찌개까지 더하니 짜지도 않고 간이 딱 맞는 게 따로 반찬이 없어도 될 정도다.

친구는 우엉솥밥을 선택했는데, 다진 파와 고추를 곁들인 양념간장을 아주 조금만 넣고 비벼먹으니 간이 딱 맞는다. 파프리카와 우엉, 그리고 대추에서 달콤한 맛이 배어나 간을 따로 안해도 맛이 있다. 우엉 때문인지 아래에 깔린 밥이 더 찰지고 담백한 것 같다. 아삭아삭 식감이 살아있는 우엉의 상큼한 맛과 은은하고 깊은 향이 코끝을 타고 온몸으로 전해진다.

녹두를 맷돌에 갈고 체로 거른 후 가라앉은 앙금을 모아서 쑨 청포묵에 김, 미나리, 오색 고명을 얹은 청포묵밥은 친구와 나눠먹으려고 따로 시켜 보았는데 야들야들하고 탱글탱글한 청포묵의 식감에 파릇파릇한 자연을 머금은 듯 새롭다. 미용, 해독, 다이어트에도 좋다고 하니 배가 불러도 서로 많이 먹으려고 숟가락 혈투가 벌어졌다. 간이 좀 싱거워서 된장국물을 조금 넣어보았는데 입안에 착착 달라붙는다.

 어떻게 이런 색다른 맛이 나올 수 있지? 궁금한 건 못 참는다! 마침 바쁜 시간도 지난 것 같다.몇 마디 건네보니 엄마의 식탁은 원래 동학사 박정자삼거리 인근에 있었는데 2년 전 좀 더 풍광이 좋은 곳을 찾아 이곳으로 자리를 옮겼단다. 그러고 보니 얼핏 들어본 듯도 하고.

따로 비법은 없어요. 재료 본연의 맛이 그대로 살리려고 노력할 뿐이죠. 전문적으로 식당을 한지는 10년이 채 안됐지만 전에 식당을 다니다 보니 음식을 만들어내는 데 급급해서 오히려 맛을 떨어뜨리는 것 같아 안타깝더라고요.”

그래서 주인 임정례 씨가 선택한 것이 바로 절염음식’. 모든 식재료는 그 자체로 염분을 포함하고 있기 때문에 약간의 간만 더해도 식감이 그대로 살아난다고. 그래서 마늘과 생강 같은 자극적인 재료도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고 한다. 간혹 사찰음식 아니냐고 물어오는 손님들도 있지만 그건 절대 아니라고.

마늘종버섯볶음, 감자샐러드, 유부버섯볶음, 취나물, 버섯비지무침 등 모든 음식은 각기 재료를 따로 볶아 마지막에 합쳐 조리한다고 하니 재료 본연의 맛과 향, 질감을 살리려고 하는 주인의 음식에 고집과 정성이 지극하다.

음식은 요리를 만드는 사람의 자세에 따라 고유의 맛을 내기도 하고 사라지고도 하거든요. 쌀 한 톨 한 톨 귀하게 여기는 마음으로 조리하면 재료 속에 머금은 본래의 맛이 살아나고 먹는 사람들도 즐거워지는 거예요. 선식이 뭐 따로 있나요?”주인 아주머니의 말이 가슴에 와 닿는다.

우리 농산물과 천연재료를 이용한 갖가지 웰빙 자연식 코스요리를 선보이는 이 곳. 이번 주말엔 가족과 애인과 함께 엄마의 마음과 정성이 듬뿍 담긴 엄마의 식탁에 들려보길 강력 추천.

주소 : 충남 공주시 반포면 봉곡리 501번지(박정자삼거리공주방향 5마티터널 전)예약 문의 : 041-881-8212 (매월 셋째주 일요일 휴무)메뉴 : 연잎영양밥정식 15000. 우엉솥밥정식 15000. 청포묵정식 2만원. 게장정식 2만원. 떡갈비정식 2만원. 연잎영양밥·우엉솥밥 1만원.

찾아오는 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