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16일 2단계 온라인 등교 준비 철저
충북교육청, 16일 2단계 온라인 등교 준비 철저
고1·2, 중1·2, 초4·5·6 등 온라인 등교…원격수업 영상콘텐츠 제작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4.15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교육연구정보원이 준비한 온라인학습 영상 콘텐츠. 사진=충북교육청/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충북교육연구정보원이 준비한 온라인학습 가이드 영상 콘텐츠. 사진=충북교육청/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충북교육청이 오는 16일 2단계 온라인 등교를 맞아 원격수업을 위한 영상 콘텐츠를 준비하는 등 철저한 준비에 들어갔다.

15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유치원, 초1~3을 제외한 모든 초, 중, 고등학교에서 2단계 온라인 등교를 일제히 시작한다.

고등학교는 1학년 총 550학급 1만 3978명과 2학년 총 552학급 1만 3779명이, 중학교는 1학년 총 587학급 1만 4817명과 2학년 총 538학급 1만 3427명이 등교한다.

이어 초등학교 4학년 총 682학급 1만 4391명과 5학년 총 658학급 1만 3574명, 6학년 총 671학급 1만 3983명도 온라인 등교를 시작한다.

도내 특수학교도 고등학교 1학년 총 18학급 91명, 2학년 총 16학급 87명이, 중학교 1학년 총 16학급 74명과 2학년 총 15학급 66명이, 초등학교 4학년 총 16학급 61명과 5학년 총 12학급 46명 6학년 총 13학급 51명도 온라인으로 등교한다.

1차 온라인 등교와 마찬가지로 각급 학교에서는 ▲(쌍방향) 실시간 수업 ▲(단방향)콘텐츠 활용수업 ▲과제형 수업 ▲혼합형 등 교과별 성취기준 및 학습자의 온라인 학습 환경 등을 고려해 4가지 유형으로 진행한다.

도교육청은 1차 온라인 수업에 있었던 기기사용 미숙, 수강신청 오류 등 어려움·문제점을 해결하고자 2차 온라인 등교에 맞춰 영상 콘텐츠를 제작했다. 

이 영상은 충북교육연구정보원에서 제작한 것으로 학생들이 인터넷으로 온라인 학습을 시작하기 위한 회원가입부터 수강 신청과정, 수업하기 등 실제 학습하는 방법을 안내하며 학생 입장에서 부딪힐 수 있는 문제들을 눈높이에 맞추어 해결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또한, 온라인 학습 중 범할 수 있는 저작권 침해 등에 대한 저작권 상식에 관한 영상 등도 포함됐다. 

위 영상들은 유튜브 충북교육인터방송 행복씨 TV, 충북교수학습지원센터 홈페이지 등에 탑재돼 있다.

교사를 위한 퀴즈 만들기, 카카오 라이브톡 활용하기 등 영상과 수업사례 중심 온라인 학습 솔루션이라는 제목의 책자형 가이드도 제공하고 있다.

이 가이드에는 온라인 학급을 운영하기 위한 충북e학습터와 EBS 온라인클래스뿐 아니라 학생들과 소통하기 위해 네이버 밴드, zoom 등을 실제 수업에 적용한 사례들이 담겨있다.

연구정보원에서는 원격 교육을 위한 학생, 학부모, 교원들을 위한 원격 교육 상담 콜센터도 운영하고 있다.

원격 교육 지원 콜센터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8시까지(점심시간 제외, 12시~13시) 분야별로 담당자를 지정해 학생 및 학부모, 교원들을 대상으로 상담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김병우 충북교육감은 “원격수업을 위한 교사들의 선구자적인 노력에 대한 많은 응원과 격려가 무엇보다 필요한 시기다”며 교육 가족 모두의 협력을 당부했다. 

이어 “우리 교육역사 상 처음 시도하는 일이기에 여러 문제가 발생할 수 있겠지만, 그러한 문제를 조기에 발견하고 신속히 개선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제21대 총선 선거 투표소로 이용된 도내 학교 254교(전체 학교의(유치원 제외 488교) 52%) 경우, 16일 오후 1시부터 원격 수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는 학교 방역시간 확보를 위한 것으로, 도교육청은 학교상황에 맞게 당일 수업 시간을 단축하는 등 조정할 수 있도록 권고했다. 

투표소가 설치되지 않은 학교는 기존 계획대로 16일 온라인 개학과 수업을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