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만에 충남 시내·농어촌버스 요금 오른다…얼마나?
7년 만에 충남 시내·농어촌버스 요금 오른다…얼마나?
시기는 6월부터, 인상 규모 미정
요금 인상 규모 두고 충남도-버스 업계 줄다리기
도 "대폭 인상 어려워" vs 버스운송사업조합 “업계 도산 위기, 350원 인상 필요”
  • 이종현 기자
  • 승인 2020.04.27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본사DB/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자료사진=본사DB/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충남도와 버스 업계가 시내·농어촌버스 요금 인상 규모를 놓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펼치고 있다.

버스 업계는 최저 350원 인상을 요구하는 반면 도는 350원 인상은 어렵다는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도는 코로나19 여파로 버스 업계 수익이 줄어들면서 요금 인상을 추진하고 있다.

버스요금 인상은 2013년 이후 7년 만이다. 당시 1200원에서 200원을 올려 현재 1400원이 됐다.

도는 다음 달 중 소비자 정책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인상안을 확정할 계획인데 구체적인 인상안은 나오지 않았다.

빠르면 6월 중 인상된 버스요금이 적용될 예정이다.

버스 업계는 도산 위기에 빠졌다며 충남도에 SOS 신호를 보내고 있다.

충남버스운송사업조합(이하 조합)에 따르면 지난달 수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3억6000만 원 줄었다.

주 52시간 도입과 인건비 인상, 7년 간 요금이 동결된 점을 고려해 최소 350원을 올려야 한다는 게 조합 주장이다.

조합 요구가 받아들여지면 요금은 1750원이 된다.

박상근 조합 전무이사는 “충남 대다수 업체가 2000원이 넘는 요금도 단일요금체계로 1400원만 받고 있다”며 “도민들이 요금에 있어선 전국 제일의 교통 혜택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도의 전국 최초 75세 이상 어르신 버스비 무료승차 사업을 언급하며 “도민들이 전국 최고의 교통 혜택을 누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업체들은 현재 운행체계가 이어지면 1년 이상 버티기 힘들다고 토로한다”고 전했다. 350원이 인상돼도 운영이 쉽지 않다는 얘기다.

일부 업체 사이에서는 다른 시·도처럼 좌석·직행버스를 도입해 요금을 올려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도는 코로나 사태로 국내 경기가 위축된 만큼 큰 폭의 공공요금 인상은 이용객에게 부담이 될 수 있다며 조합의 인상 요구에 난색을 보이고 있다.

윤태노 도 대중교통팀장은 “내부적으로 얼마나 요금을 인상할지 검토하고 있다”면서 “대폭 인상은 쉽지 않다”고 말했다.

버스 노사 간 임금 교섭도 차질을 빚고 있다.

노사 임금협상은 당초 2월 1일부터 시작됐지만, 상견례는 지난 23일이 돼서야 진행됐다.

노조는 코로나19 사태로 목소리 내는 것을 자제하고 있지만, 사태가 길어지면 파업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버스노조 총파업 위기를 넘긴 경기도는 일반 200원, 좌석 400원, 직행 좌석 400원 등 평균 350원을 올렸다.

충북 역시 시내·농어촌버스 요금을 200원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