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을 "윤미향 할머니"로 부른 통합당 김미애...”가관”
윤미향을 "윤미향 할머니"로 부른 통합당 김미애...”가관”
- YTN '돌발영상' 관련 파일(아래) 참조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6.05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름도 모르고, 성도 몰라..." 인권운동가 이용수 할머니 이름조차 헷갈리면서, 그래도 "(이 할머니) 곁을 지키겠다"고 소리치는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YTN 돌발영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미래통합당 여성 의원들은 지난 2일 인권운동가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반인륜적인 2차 가해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할머니 곁엔 저희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수호천사를 자처한 것이다.

하지만 이들이 이날 기자회견에서 보인 행태는 한마디로 “가관이요, 가증스럽다”는 반응과 함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오로지 겉치레만 의식한 정치만 있을 뿐, 마음은 콩밭에 가 있는 모습이었다는 평가가 이구동성으로 나온다.

YTN이 공개한 ‘돌발영상’에 따르면, 통합당 의원들은 회견 초반부터 자세를 정돈하지 못하고 히죽 거리는 등 엄숙해야 할 자리를 어수선한 분위기로 만들었다.

특히 회견이 시작되자 김미애 의원은 정작 이 할머니의 이름 석자도 몰랐고, 생전에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비판했던 故 심미자 할머니의 이름조차 입에 제대로 올리지도 못했다. 심지어는 정의연 출신의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을 ‘윤미향 할머니(?)’라고 부르는 웃지 못할 추태를 보였을 정도다.

김 의원은 변호사 출신으로 부산해운대을에서 더불어민주당 윤준호 의원을 가볍게 제치고 당선됐다.
# 관련 동영상
https://youtu.be/_zO2K6-f_7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