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 입구에 자리 잡은 철(?)새들
마을 입구에 자리 잡은 철(?)새들
  • 채원상 기자
  • 승인 2020.10.05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가을 철(?)새들이 돌아왔다.

천안 광덕산 마을 입구에 철로 만든 새들이 곳곳에 앉아 휴식을 취하고 있다.

마을 곳곳에는 벽화와 새 등 조형물들이 만들어져 있다.

그렇게 만들어진 부엉이, 까치, 매, 독수리 등 새들은 모두 날개를 펼치고 있다.

휴식을 취하면서도 날개를 접지 않은 까닭은 언젠가 날아오를 걸 꿈꾸기 때문이 아닐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