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이슬 맺히는 한로…수확 기다리는 벼
찬이슬 맺히는 한로…수확 기다리는 벼
  • 채원상 기자
  • 승인 2020.10.08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8일은 17번째 절기인 '한로'(寒露)다.

한자 뜻 그대로 찬 이슬이 맺히기 시작하는 시기다.

본격적으로 날이 쌀쌀해진다.

농가에서는 기온이 더 떨어지기 전에 한로 즈음엔 추수를 모두 끝마쳐야 한다.

논에는 누렇게 익어가는 벼에 찬 이슬이 맺혀 수확을 기다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