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을 열며] 말뿐인 “국민을 최우선으로 하겠다”
[노트북을 열며] 말뿐인 “국민을 최우선으로 하겠다”
  • 최수지 기자
  • 승인 2020.11.01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의회 본회의 장면(자료사진=대전시의회 제공/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대전시의회 본회의 장면(자료사진=대전시의회 제공/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국민을 최우선으로 하겠다.”

정치인 단골 멘트다.

남을 위해 산다는 건 쉽지 않다. 그렇기에 국민에게 그들의 목소리는 달콤하다. 헌법상 규정된 나의 주권을 행사해 그들을 심부름꾼으로 삼고, 목소리를 대변케 한다.

나를 대신해 안녕을 지켜달라는 목소리다. 선거철이면 거리를 도배하는 목소리에도 국민들이 믿고 지지하는 이유다.

최수지 기자
최수지 기자

이제는 그 목소리가 지겨워진다. 속고 또 속으면서도 응원하고, 지지하는 건 나의 안녕을 대신해 지켜줄 거란 믿음에서인데, 어째서인지 흔들린다. 

자주 내뱉어 말의 무게도 가벼워진 걸까. 초심을 잃은 것인지, 거짓을 내뱉은 것인지 헷갈리기 시작한다. 

2018년 6월 13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열렸다. 2년 4개월이 지났다. 임기 절반이 훌쩍 지났다.

이 기간 3명의 대전시의원이 재판에 섰다. 한 명의 전직 시의원은 구속돼 옥고를 치렀다.

구의회도 마찬가지다. 서구의원 한 명은 법원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은 직후 사퇴했고, 중구의원 한 명은 동료 의원 성추행 논란으로 제명, 한 명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지방 의회 꼴이 말이 아니다. 시‧구민을 위해 일하겠다던 그들의 목소리가 희미해진다.

법정에서 “시민에게 죄송하다”란 말을 들으려고 그들을 지지해 준 것은 아니다. 

전직 대통령 두 명도 법정에 섰다.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은 여전히 진행 중이고, 이명박 전 대통령은 최근 대법원에서 징역 17년 판결을 확정 받았다.

확정 판결에 더불어민주당은 두 대통령의 비리에 대한 야당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국민의 힘은 민주당의 서울‧부산 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 여부에 대한 전당원투표에 국민을 우롱한 무책임한 처사라고 비판에 나섰다.

말 속에 국민은 있지만, 결과에는 없다.

완전무결한 도덕성을 요구하는 건 아니다. 적어도 국민의 공복을 자청하고 나선 만큼의 떳떳함만은 보여주길 바란다. 남이 쥐어준 권력이다.

“국민을 최우선으로 하겠다” 지방과 나라의 발전을 위해 국민을 위하겠다는 그 마음, 결심은 여전한지 응답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