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민 아파트 당첨확률 높아질까
세종시민 아파트 당첨확률 높아질까
  • 신상두 기자
  • 승인 2021.02.10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신도심 아파트 청약에 '지역우선' 확대 추진 

"기타지역 공급비율 축소 등 정부에 건의

관내 무주택 실수요자에 기회 커질 듯 "

세종시(시장 이춘희)가 신도심(행복도시)주택건설지역 거주자를 위한 우선공급비율 확대 등을 추진해 향후결과가 주목된다.(굿모닝충청=세종 신상두 기자)
세종시(시장 이춘희)가 신도심(행복도시)주택건설지역 거주자를 위한 우선공급비율 확대 등을 추진해 향후결과가 주목된다.(굿모닝충청=세종 신상두 기자)

[굿모닝충청=세종 신상두 기자] 세종시(시장 이춘희)가 신도심(행복도시)주택건설지역 거주자를 위한 우선공급비율을 확대하고, 기타지역 공급비율을 축소 또는 폐지할 것을 국토부 등에 건의했다.

세종시 내 주택청약은 지역제한 없이 신청이 가능하다. 공급세대수의 50%는 입주자모집 공고일 현재 1년 이상 세종에 계속 거주한 자가 우선하고, 나머지는 1년 미만 거주자 및 전국 거주자에게 공급하는 제도가 적용되고 있다.

이는 국토부의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과 행복도시건설청 고시 등에 따른 것으로, 수도권 과밀 해소와 지역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2016년 7월부터 시행돼 왔다.

하지만, 당초 취지와는 달리 세종 인근 지역민들의 유입을 자극하고,세종 신도심내 무주택 서민의 주택 마련 기회를 제한하는 부작용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특히 최근 민영주택에도 생애최초 특별공급 배정이 추가되면서 일반공급 비율이 축소돼 제도개선 필요성이 제기돼왔다.

특히, 기타지역에 대한 공급이 세종의 부동산 과열을 부추긴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실제로, 최근 진행된 주상복합주택 청약에서는 전국에서 청약이 몰려 기타지역 경쟁률이 최고 2099대 1을 기록했다.

이에 세종시는 10일 국토부와 행복청에 주택건설지역 우선공급 비율 확대 등을 골자로 하는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및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고시’ 개정을 요청했다.

김태오 건설교통국장은 “해당지역 거주자를 위한 우선공급 비율이 확대되면 지역 내 실수요자인 무주택 시민의 주거안정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세종으로 전입하는 인구도 상대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