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운 작가 ‘칼럼집과 수필집’ 동시 출간
김도운 작가 ‘칼럼집과 수필집’ 동시 출간
  • 채원상 기자
  • 승인 2021.03.24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도운 작가 칼럼집 ‘지방방송 끄라고?’와 수필집 ‘나는 미치지 않는다’
김도운 작가 칼럼집 ‘지방방송 끄라고?’와 수필집 ‘나는 미치지 않는다’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문학서와 실용서 등 다양한 분야의 책을 꾸준히 집필하고 있는 김도운 작가가 칼럼집 ‘지방방송 끄라고?’와 수필집 ‘나는 미치지 않는다’를 동시 출간했다.

김 작가는 신문 매체에 투고한 칼럼을 모았고, 동인지에 투고한 수필을 모았다.

공교롭게도 같은 시기에 각각 한 권 분량의 원고가 돼 한날한시에 빛을 보게 됐다는 게 저자의 설명이다.

두 권의 책을 통해 저자는 세상 사람을 향해 끊임없이 사색하고, 성찰하며, 토론할 것을 주문한다.

남이 만들어 놓은 사고의 틀에 자신을 꾸겨 넣지 말고 자신만의 독특한 사유체계를 확립하라고 요구한다.

현대인이 뭔가 생산적인 일을 하지 않으면 불안해하고 뒤처지지 않을까 조바심을 느끼는 것은, 세상이 그렇게 사고하도록 개인을 몰아가고 있기 때문이라고 저자는 진단하고 있다.

자신의 확고한 가치철학이 만들어지면, 타인이 설정해 놓은 기준에 맞춰 자신을 피곤하게 하지 않는다고 두 권의 책을 통해 일관되게 강조한다.

김도운 작가
김도운 작가

그리고 현대사회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비판하며, 모든 개인은 이러한 유혹에 흔들리지 않는 가치철학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충청지역에서 나고 자라 지금껏 살아온 김 작가는 지역 문제에 대해서도 남다른 시각을 제시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김 작가는 “좋은 글은 읽는 사람이 감동하고, 동감하며, 나아가 자신의 생각 틀을 바꿀 수 있는 동기를 부여하는 글이라고 생각한다”며 “단 한 사람이라도 내 글을 읽고 사고의 방향을 바꾸어 자신이 주인인 삶을 살아가길 바라는 마음으로 글을 썼다”고 말했다.

‘지방방송 끄라고?’와 ‘나는 미치지 않는다’는 전국 주요 매장 서점과 온라인 서점을 통해 판매되며, e-북으로도 구매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