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근 부교육감 “충북 고교학점제의 미래 밝다”
김성근 부교육감 “충북 고교학점제의 미래 밝다”
도내 10개 교육지원청 방문해 고교학점제 준비 현황 점검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1.03.31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근 충북교육청 부교육감이 단양교육지원청을 방문해 고교학점제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충북교육청/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김성근 충북교육청 부교육감이 단양교육지원청을 방문해 고교학점제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충북교육청/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충북교육청이 오는 2025년부터 전면 시행되는 고교학점제 준비가 지역단위별로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도교육청은 김성근 부교육감이 도내 10개 교육지원청을 방문해 고교학점제 도입 기반 조성 사업 추진 관련 지역의 현안과 쟁점 사항 등 의견을 청취하고 지역별 추진 상황을 점검한다고 밝혔다.

김 부교육감은 “2025년은 고교학점제 시행과 더불어 외고, 자사고 등을 일반고로 체제 개편하여 고교서열화를 해소하는 미래교육으로의 대혁신 원년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이어 “지역의 준비 현황을 살펴보니 우리 아이들이 맞이할 충북 고교학점제의 미래가 밝다”며 “지원청이 발굴한 지역 현안 검토 사항을 도교육청에서도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고교학점제 도입기반 조성을 위해 도교육청은 현재 초 6학년부터 본격 적용되는 고교학점제 도입 기반 조성을 위한 학교급별 및 학교별 맞춤형 지원 계획을 구체화하고 있다.

아울러 교육지원청은 ▲지역사회 기관과의 협업 및 교·강사 인력풀 구축으로 고등학교 학생선택형 교육과정 운영 지원 ▲학부모, 교원, 교육전문직 및 일반직, 지역사회 기관 등 교육공동체의 고교학점제 제도 이해도 제고 ▲초-중-고 지역특화 교육과정 연계 ▲대학 및 연구기관 연계 진로·진학 프로그램 운영 ▲산업체 및 기업 연계 취업 지원 ▲고교 미래교육 한마당 등 고교학점제 도입을 위한 학생, 학부모, 교원, 지역사회 기관 등을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