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동석 "文대통령의 인사실패...이낙연-홍남기-김상조-노영민 등"
최동석 "文대통령의 인사실패...이낙연-홍남기-김상조-노영민 등"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4.12 01:3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동석 인사조직연구소장은 12일 최근 전세금 인상문제로 전격 경질된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을 문재인 대통령의 대표적 인사실패 사례로 손꼽았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최동석 인사조직연구소장은 12일 최근 전세금 인상문제로 전격 경질된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문재인 대통령의 대표적 인사실패 사례로 손꼽았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문재인 정부가 제대로 된 개혁을 하지 못한 근원은 연속된 인사실패 때문이다. 이낙연을 국무총리로 기용한 것부터 잘못 되었고, 이어서 홍남기를 기재부장관으로, 김상조를 정책실장으로, 노영민을 비서실장으로 앉힌 것까지 모두 인사실패였다(윤석열은 빼고라도 그렇다)."

4.7재보궐선거에서 집권 더불어민주당이 참패한 근본적 원인문재인 대통령의 연속된 인사실패에서 비롯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최동석 인사조직연구소장은 12일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를 비롯 홍남기-김상조-노영민 등을 거론하며, "이들은 국정개혁을 위한 최소한의 전략적 사고력(strategic thinking)도 없는 사람들이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세 사람을 비교해보라. 속으로는 고민하는지 어쩐지 모르겠으나, 말만 번지르르하게 할 뿐, 절대로 실행하지 않는 사람들"이라며 "개혁할 수 있는 유능한 인재를 동서남북에서 불러 모아 활용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 우리가 알지 못하는 아까운 인재들이 초야에서 썩고 있었던 것"이라고 꼬집었다. 

특히 "국정운영의 철학, 방향과 원칙, 전략과 전술, 로드맵과 마일스톤 등은 말과 글이 아니라 실행될 때만 의미를 갖는다"며 "그러나 그것을 실행하는 것은 아무나 할 수 있는 것이 아니고, 실행하지 않은 것은 역사의 죄과로 남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최근 전세금 인상문제로 전격 경질된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 문 대통령의 대표적 인사실패 사례로 손꼽았다.

"김상조가 해임된 것은 청담동 전세금을 14.1% 올렸기 때문은 아니다. 전세계약이 문제의 핵심이 아니라는 뜻이다. 낙타가 사막에 주저앉은 것이 낙타의 등에 던져진 '마지막 지푸라기(the last straw)'  때문이 아닌 것처럼 말이다."

그는 "김상조에게는 누적된 문제들이 아주 많았다. 이것은 국정운영의 전략적 콘트롤타워라고 할 수 있는 청와대 정책실장이라는 직무를 맡고 있었기 때문"이라며 "그는 국정운영의 철학, 방향과 원칙, 전략과 전술, 로드맵과 마일스톤 등에서 어느 것 하나 제대로 된 자기 역할을 하지 못했다"고 까발렸다.

이어 "첫 공정거래위원장으로서 그의 시작은 창대했으나, 시간이 가면 갈수록 개혁의 동력은 힘을 잃고 쪼그라들었다"며 "그가 청와대로 옮긴 후, 홍남기 기재부장관을 후방지원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공공연히 말하면서 존재감이 완전히 사라졌다"고 소리쳤다.

"후방에서 지원할 사람이 따로 있지, 모피아(mofia)의 실체와 그 폐해를 몰랐다면 그 역시 국정개혁에는 관심이 없거나 무능한 것이고, 알고도 그랬다면 직무해태에 해당하리라."

또 문 대통령의 인사스타일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일단 시끄러운 걸 싫어하는 성품이다. 시끄러운 원인을 찾아 치유했어야 하는데, 시끄러움 자체를 싫어하는 것인지, 아니면 원인을 찾을 만한 경제실력이 없는 것인지 둘 중의 하나였을 것이다."

그는 "(문 대통령은)  시끄러움 자체를 싫어하는 성품일 것으로 추정된다"며 "윤석열 사태를 처리하는 것을 보면, 검찰에게 개혁의 주체라고 하면서 '알아서 잘 하라'는 뜻을 지속적으로 내비쳤지만, 그로 인해 검찰개혁의 동력이 점차 힘을 잃어갔다"고 진단했다.

요컨대, 숨은 인재를 적재적소에 기용하지 못한 데다 현장에서 시끄러운 잡음이 있을 때는 원인을 찾아 즉각 치유했어야 하는데, 성품 탓인지 '알아서 잘 하라'는 식으로 지나치게 믿고 맡기는 우(愚)를 범하는 가운데 국정개혁의 동력을 상실했다는 이야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감인 2021-04-12 08:13:41
정확하네요

김광수 2021-04-12 07:20:50
민주당 참패 좋다
문기자는 민주당 논설위원기자다
잘조언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