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수석 이철희’ 끝내 ‘철회’하지 않은 文대통령…”불안불안하다”
‘정무수석 이철희’ 끝내 ‘철회’하지 않은 文대통령…”불안불안하다”
- 정치권 "文대통령 ‘인사 망사(亡事) 리스트’에 추가되는 것 아니냐" 우려
- 문재인 정부에 대해 비판적이다 못해 빈정거리기 일쑤였던 발칙한 언행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4.16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이철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 내정을 끝내 ‘철회’하지 않았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이철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 내정을 끝내 ‘철회’하지 않았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균형 잡힌 정치·사회에 대한 시각, 복잡한 현안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는데 뛰어나다. 원활한 여야 상생 협치를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에 이철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55)을 내정하는 등 청와대 개편을 단행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신임 이 정무수석에 대해 이렇게 논평했다. '정치현안에 대해 균형 잡힌 시각과 대안제시로 원활한 여야 상생 협치를 이끌만한 뛰어난 인재'라는 설명이다.

하지만 정치권의 시각은 크게 다르다. 강 대변인의 이 같은 설명에 선뜻 수긍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비례대표 초선 출신에 불과한 얄팍한 정치이력에, 정계은퇴 후 그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보였던 비판적이다 못해 빈정거리기 일쑤였던 발칙한 언행 때문에 고개를 갸우뚱하는 시각이 많다. 그가 취해온 언행으로 미뤄볼 때 현 정부에 대한 충성도가 극히 낮은 것 아니냐는 이유에서다.

자칫 문 대통령의 인사 수첩에 ‘인사 망사(亡事) 리스트’가 하나 더 추가되는 것은 아닌지 심각히 우려하는 분위기다. 홍남기 기재부 장관을 비롯 유은혜(교육부) 김현미(국토교통부) 변창흠(국토교통부) 정영애(여가부) 황희(문체관광부) 등 국무위원과 노영민(비서실장) 김현수(정책실장) 김상조(정책실장) 윤석열(검찰총장) 최재형(감사원장) 등 장관급 인사들이 문 대통령의 '인사 참사 리스트'에 줄줄이 올라 있는 상태다.

앞서 지난 14일 갈상돈 시사평론가는 “정권재창출이란 절체절명의 과제를 수행하기엔 충성도가 너무 약하지 않느냐”며 정치평론가로는 몰라도, 문재인 정권에 대한 충성도가 약해 자칫 뒤통수를 때릴 위험한 인물이라는 지적마저 서슴지 않았다.

또 “정치는 ‘중심’을 잡고 ‘타협’을 해가는 직업인데, 여야 갈등을 조율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는 건지 확인할 길이 없다”며, 은퇴 후 평론가로 활동할 때 발언을 들추었다.

그가 방송에 나와 평론하면서 말끝마다 문재인 정부를 ‘이 정부, 이 정부’ 하는 것이 몹시 불편했다. 민주당에서 비례대표까지 한 정치인이 마치 남의 집 불구경하듯 그렇게 지칭하는 걸 보면서 현정부에 대한 애정을 느끼기 어려웠다.”

심지어 가상의 시나리오를 동원, '문 대통령이 가까이 둬서는 안 될 인물'이라는 평가를 내리기도 했다.

그는 김종인 민주당 비대위원장 시절 비례대표를 받고 90도 인사 한 적이 있다. 그 시절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을 지낸 그는 김 전 위원장에게 일종의 ‘부채 내지 감사의 마음’을 깊이 간직하고 있을 것이다. 가정이지만, 만약 김종인이 윤석열 데리고 국힘당 들어갈 때 이 전 의원을 콜 한다면, 그는 어떤 태도를 취할까? 만에 하나 청와대 정무수석까지 한 이철희가 '이 정부 정무수석까지 해 봤더니 재집권 틀린 것같다'고 생각해서 김종인 따라 간다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