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오세훈·이재명 겨냥 "정치게임" 비판
양승조, 오세훈·이재명 겨냥 "정치게임" 비판
페이스북 글 통해 "일부 지역에서 '방역 차별화'로 국가방역체계 흔들어" 우려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1.04.16 15:55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오세현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지사의 이른바 ‘방역 차별화’를 정면 비판하고 나섰다. (자료사진: 충남도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양승조 충남지사가 오세훈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지사의 이른바 ‘방역 차별화’를 정면 비판하고 나섰다. (자료사진: 충남도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내포=김갑수 기자] 양승조 충남지사가 오세훈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지사의 이른바 ‘방역 차별화’를 정면 비판하고 나섰다. 자칫 국민에게 혼선을 줘 국가방역체계를 흔들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양 지사는 16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코로나19 확진 상황이 개선과 악화를 반복하고 있다. 4차 대유행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며 “남녀노소, 지역, 계층, 세대를 가리지 않는다”고 현 상황을 전했다.

이어 “일부 지역에서 ‘방역 차별화’로 국가방역체계를 흔들고 있다”며 “현행법이 지자체장의 자율적 조정권을 어느 정도 보장하고는 있지만, 중앙재해대책본부의 방역대책 근간을 무너뜨리는 ‘제각각 대책’은 안 된다”고 지적했다.

오 시장이 자가진단키트 도입을 골자로 한 상생방역을 추진하고 있고, 이 지사가 경기도 차원의 별도 백신 도입 검토에 착수한 사실을 강력 비판한 것이다.

오 시장과 이 지사가 방역 차별화를 통해 문재인 정부에 대립각을 세우거나 차별화를 시도하고 있다는 점을 문제 삼은 셈이다. 양 지사는 이에 대한 전문가들의 비판을 담은 기사를 링크하기도 했다. 

양 지사는 특히 “국가위기관리 매뉴얼은 정치게임의 대상이 아니다”며 “1년 넘는 고강도 방역대책으로 모두가 힘든 상황이다. 힘들고 어렵더라도, 정부와 지자체가 일관된 원칙을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계속해서 양 지사는 “국민을 혼란시키는 무원칙‧제각각 주장은 방역 붕괴를 초래할 수 있다”며 “국민의 안전과 생명이 최우선”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문아 2021-04-17 08:51:28
"국가위기관리 매뉴얼은 정치게임의 대상이 아니다”전적으로 동의합니다.
양승조도지사님 최고이십니다! 응원합니다~

한사람의 국민으로써
"방역차별화"는
대한민국 국민을 분열과 갈등. 혼란을 야기시키는일이라 전적으로 반대합니다.

임계숙 2021-04-16 21:40:44
국민의 안전과 생명이 최우선인 방역지침은 일관된 원칙을 가져야 함이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양승조충청남도지사님 멋지십니다 응원합니다

박형근 2021-04-16 21:15:39

문치선 2021-04-16 21:09:29
더 행복한 충남이 대한민국의 중심이 될때까지 응원합니다. 파이팅!

김규민 2021-04-16 20:53:14
저도 같은생각 입니당~^^
크지도 않으나라 혼선이 있음 앙되지요..^^
지사님응원합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