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교육감들 "학교 급식에 일본 수산물 금지"
전국 교육감들 "학교 급식에 일본 수산물 금지"
성명 내고 일본 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반생태적 결정 계기교육 할 것"
  • 이종현 기자
  • 승인 2021.04.18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회장 최교진 세종교육감)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고 이를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자료사진=본사DB/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회장 최교진 세종교육감)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고 이를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자료사진=본사DB/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회장 최교진 세종교육감, 이하 협의회)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고 이를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협의회는 지난 16일 성명을 내고 “주변국과 국제사회의 강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일방적으로 내려진 이기적이고 무책임한 결정”이라며 “이번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생명의 원천이자 인류의 공동 자산인 해양생태계가 방사능 오염수로 파괴되지 않도록 일본 정부가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만약 일본 정부가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강행한다면 우리 아이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공조 체제를 구축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어 “학교 급식에 일본산 수산물 사용 전면 금지, 급식 식재료의 방사능 등 유해물질 검사 확대, 일본 정부의 반생태적 결정에 대한 교육 자료 제작과 계기 교육을 실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협의회는 “일본 정부는 자국의 이기적 판단이 전 지구적인 재앙이라는 부메랑이 돼 결국 자신들에게 돌아올 것임을 인식해야 한다”며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을 철회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일본 정부는 최근 후쿠시마 1원자력발전소에 보관 중인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공식적으로 결정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