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신탄진서 고양이 학살한 70대 남성 다시 나타나
대전 신탄진서 고양이 학살한 70대 남성 다시 나타나
길고양이보호협회 "닭고기에 쥐약 뿌리는 등 또 다시 만행” 주장
  • 박종혁 기자
  • 승인 2021.04.20 05:49
  • 댓글 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3일 대전 대덕구 석봉동 한 폐가 근처에서 발견된 고양이 사체(좌), 고양이 사체 바로 옆에 쥐약이 버무려진 닭고기가 놓여 있다(우). 사진=대전길고양이보호협회 제공/굿모닝충청=박종혁 기자
​지난 13일 대전 대덕구 석봉동 한 폐가 근처에서 발견된 고양이 사체(좌), 고양이 사체 바로 옆에 쥐약이 버무려진 닭고기가 놓여 있다(우). 사진=대전길고양이보호협회 제공/굿모닝충청=박종혁 기자

[굿모닝충청 박종혁 기자] 수년간 쥐약을 뿌린 닭고기를 길고양이에게 먹여 수 천마리를 죽게 해 벌금형을 받았던 70대 남성이 또다시 같은 수법으로 만행을 저지르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 대전 대덕경찰서 지능팀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 4월 13일 대전 대덕구 석봉동 한 폐가에서 파랗게 쥐약이 버무려진 닭고기와 함께 고양이 사체가 발견됐다.

현장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대전길고양이보호협회 회원 B 씨는“고양이가 얼마 전부터 안 보인다 했더니 여기서 쥐약을 먹고 죽어있었다”며 “그동안 자주 봐서 정들었던 고양인데 이렇게 허무하게 하늘로 가버리다니 너무 속상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B 씨는“예전에 고양이를 죽이고 다니던 노인이 지난달부터 자주 보였다”며 “최근 들어 쥐약이 묻은 닭고기와 고양이 사체가 자주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 수법은 지난 10여 년간 고양이를 계속해서 죽인 70대 남성 A 씨의 주요 범행 방법이다.

협회에 따르면, A 씨는 그동안 신탄진 일대를 살상 루트로 지정해 쥐약을 개어 닭고기에 버무린 후 고양이들을 살해해왔다.

이번 범행 현장은 A 씨의 주요 살상 루트는 아니지만, 최근 A 씨는 활동 범위를 확장해 신탄진뿐만 아니라 석봉동, 목상동, 덕암동 등에서도 같은 행위를 하고 있다.

B 씨는“보통 A 씨는 오후 6시 반 이후에 주변을 두리번거리다 사람이 없으면 쥐약을 바른 닭고기를 투척하고 도망친다”며 “그동안 사체를 찾지 못해 A 씨의 범행은 미수로 그쳤으나, 이번엔 사체가 나왔으니 제대로 처벌받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지난 2월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영상에서 정기수 농해수비서관이 동물학대법을 강화한다고 답변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갈무리/굿모닝충청=박종혁 기자
​지난 2월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영상에서 정기수 농해수비서관이 동물학대법을 강화한다고 답변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갈무리/굿모닝충청=박종혁 기자

한편, 지난 2월 23일 ‘고양이 살해 인증 단톡방’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 영상에서 정기수 농해수비서관은 ▲동물 학대 적용 범위 확대 ▲처벌 강화 ▲재발 방지 제도 마련 ▲예방 교육 등의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답변했다.

이번 석봉동 쥐약 사건은 청와대 공식답변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발생한 엽기적인 동물 학대 사건인 만큼 수사 결과에 동물보호단체들의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구희정 2021-04-29 07:30:14
강력한 처벌좀 내려주세요 그래야만 이러한 범죄들이 재발되지않을것같습니다.

김명호 2021-04-27 23:35:45
저런악마가사이코패스다사회어서 더이상생활하지못하게 매장하야한다늙으니살인하는버릇또도져으니막아야한다

천지영 2021-04-27 21:56:44
엄벌을 내려주세요 제발요

김윤경 2021-05-03 22:48:22
힘없는 생명이 뭔 죄냐... 범죄자 !!! 다시는 이런일이 없도록 엄중한 처벌이 필요합니다. 너무나 맘이 아픕니다.

김윤경 2021-05-03 22:50:17
청와대 국민청원 투표하고 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