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아들' 노엘 "나를 비판하는 사람? 다 대깨문이다" 막말
'장제원 아들' 노엘 "나를 비판하는 사람? 다 대깨문이다" 막말
  • 최고나 기자
  • 승인 2021.04.20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굿모닝충청 최고나 기자] 국내 래퍼이자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의 아들인 노엘(장용준)이 또 다시 막말로 논란을 일으켰다. 노엘은 자신을 비판하는 사람들은 '대깨문'이라며 "사람이 아닌 벌레"라고 비하했다.

지난 19일 래퍼 노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도중 '앨범 나오면 사람들 반응에 대해 어떤 생각이냐'라는 질문에 "거의 저를 까는 사람들은 대부분 '대깨문"라고 답했다.

계속해서 그는 "대깨문들은 사람이 아니다. 벌레들이다"라고 덧붙여 논란을 가중시켰다.

해당 방송을 지켜본 한 누리꾼이 "그런 말 해도 되는 것이냐"라고 지적하자 노엘은 "무슨 상관이냐", "우리 아빠한테 DM(다이렉트 메시지) 좀 그만 보내라", "제가 여러분보다 아빠를 자주 못 본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현재 노엘의 발언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많은 누리꾼들은 "그렇게 사고를 치고도 정신 못 차렸다", "아빠 믿고 막말하는 것인가", "이쯤되면 장제원 의원이 불쌍할 지경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노엘은 지난 2017Mnet고등래퍼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지만, 미성년자 시절 성매매 의혹 등이 불거지면서 1회만에 하차했다. 이후 인디고뮤직에 합류해 음악활동을 이어가기도 했으나, 20199월 음주 상태로 교통사고를 낸 후 운전자를 바꿔치기 한 혐의로 기소됐다지난 2월에는 폭행 사건에 휘말리기도 했다.

그 뒤 활동을 중단했던 노엘은 최근 1인 레이블 글리치드 컴퍼니(Glitched Company) 설립하며 활동 재개를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