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서해선 삽교역 반드시 설치”
양승조 “서해선 삽교역 반드시 설치”
22일 기자회견서 “도가 일부 부담한 있더라도” 밝혀
  • 이종현 기자
  • 승인 2021.04.22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22일 서해선복선전철 삽교역사 신설과 관련 “도가 일부 부담하는 한이 있더라도 반드시 설치하겠다는 게 도의 의지”라고 말했다. (사진=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양승조 충남지사는 22일 서해선복선전철 삽교역사 신설과 관련 “도가 일부 부담하는 한이 있더라도 반드시 설치하겠다는 게 도의 의지”라고 말했다. (사진=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양승조 충남지사는 22일 서해선복선전철 삽교역사 신설과 관련 “도가 일부 부담하는 한이 있더라도 반드시 설치하겠다는 게 도의 의지”라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날 오후 국토교통부 4차 국가철도망 계획안에 서해선 서울 직결 반영이 결정된 점과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하며 삽교역사 신설 필요성을 역설했다.

양 지사가 ‘일부 부담’을 언급한 것은 삽교역사 신설이 전액 국비로 불가능하다면 지방비를 투입해서라도 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되고 있다.

양 지사는 “삽교역사 신설은 서해선 서울 직결보다 규모는 작지만 도민과 예산군민의 바람”이라면서 “이미 당위성은 충분하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비용 대비 편익(BC) 부담을 줄일 수 없다면 도가 재정적 부담을 안더라도 해결하겠다는 게 확고한 의지”라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군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지역을 통과하는 서해안 내포철도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가 추가검토사업으로 반영됐다”며 “삽교역사 신설의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황선봉 군수는 “온 군민의 염원이던 삽교역사 신설 역시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에 발맞춘 교통수단이자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삽교역사 신설을 위해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늦추지 않겠다”고 밝혔다.

삽교역사 신설은 현재 기획재정부 의뢰로 한국개발연구원(KDI)가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를 진행 중이며, 최종 결과는 이르면 5월 중 나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삽교역사 신설에 소요되는 예산은 약 228억 원으로 추산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