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공약 파기 안 돼"…천안시 등 서명운동 돌입
"대선공약 파기 안 돼"…천안시 등 서명운동 돌입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신규 사업 반영 총력전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1.05.02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대선공약인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서산~울진) 건설 사업의 정부 계획 반영을 위해 천안시를 비롯한 3개 광역정부 12개 시·군이 온라인 서명운동에 돌입하는 등 총력전에 나서고 있다. (자료사진: 천안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 대선공약인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서산~울진) 건설 사업의 정부 계획 반영을 위해 천안시를 비롯한 3개 광역정부 12개 시·군이 온라인 서명운동에 돌입하는 등 총력전에 나서고 있다. (자료사진: 천안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 대선공약인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서산~울진) 건설 사업의 정부 계획 반영을 위해 천안시를 비롯한 3개 광역정부 12개 시·군이 온라인 서명운동에 돌입하는 등 총력전에 나서고 있다.

지난 달 22일 공개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신규 사업’이 아닌 ‘추가 검토 사업’으로 오른 것은 사실상 대선공약 파기나 마찬가지인 만큼, 최종 확정‧고시 전까지 압박의 수위를 높여 나가겠다는 의지가 엿보이고 있다.

이 사업은 충남 서산(대산)에서 시작해 당진과 예산, 아산, 천안을 거쳐 충북 청주와 괴산, 경북 문경, 예천, 영주, 봉화에 이어 울진까지 총 연장 322.4km 구간을 연결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사업비는 약 6조152억 원,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149.7km) 노선을 제외하면 3조7000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대선공약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신규 사업 반영 무산에 반발 확산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인 지난 2017년 4월 24일 천안시 신부동에서 가진 집중 유세에서 “국회 토론회에서 제가 약속드리고, (대선)공약집에 딱 넣어놓았다”고 강조했고, 현 정부 100대 국정과제에도 포함된 바 있다.

이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경우 산업단지 개발과 활성화로 제조업 부문 14만7000명의 신규고용 창출효과와 관광객 연 3462만 명 증가, 관광수입 3조2000억 원 증가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그러나 사전타당성조사 용역 결과 경제성(B/C)이 낮다는 이유로 정부가 난색을 표해 왔고, 결과적으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 사업으로 반영되지 못하면서 해당 시‧군을 중심으로 분노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 사업은 충남 서산(대산)에서 시작해 당진과 예산, 아산, 천안을 거쳐 충북 청주와 괴산, 경북 문경, 예천, 영주, 봉화를 거쳐 울진까지 총 연장 322.4km 구간을 연결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충남도 제공)
이 사업은 충남 서산(대산)에서 시작해 당진과 예산, 아산, 천안을 거쳐 충북 청주와 괴산, 경북 문경, 예천, 영주, 봉화를 거쳐 울진까지 총 연장 322.4km 구간을 연결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충남도 제공)

천안시를 비롯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12개 시‧군 협력체(회장 박상돈 천안시장, 협력체)가 온라인 서명운동에 나선 것도 이 때문이다.

협력체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사업은 전국이 골고루 잘 사는 나라를 위한 것”이라며 ▲중부권 발전 측면 ▲국토균형발전 측면 ▲사회적 측면 모두에서 반드시 필요한 사업임을 강조했다.

천안시 등 12개 시‧군 협력체 온라인 서명운동 돌입…14일 국회 결의대회

특히 “서해안에서 동해안까지 철도로 중부권을 연결하는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문재인 대통령 공약이며 100대 국정과제로 선정된 사업”이라며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드시 신규 사업으로 반영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번 온라인 서명운동(ewtrain.kr)은 오는 13일까지 이어질 예정이며, 2일 오후 2시 37분 현재 6196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협력체는 오는 14일 서울 여의도 산림비전센터에서 시장‧군수 및 국회의원 연석회의를 가진 뒤 국회의사당에서 결의대회를 갖고 서명부를 국토교통부 등에 전달할 계획인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박상돈 천안시장은 지난 달 23일 열린 협력체 회의에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사업은 대통령 공약사업이자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된 사업임에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수립연구 공청회에서 추가 검토 사업으로 반영돼 아쉬움이 남는다”며 앞으로 12개 시‧군과 적극 협력해 반드시 정부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