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지사 하면서 대권 넘보는 것 바람직하지 않아"
"도지사 하면서 대권 넘보는 것 바람직하지 않아"
국민의힘 성일종 국회의원, 라디오 인터뷰서 밝혀…양승조 충남지사 겨냥?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1.05.04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성일종 국회의원(서산·태안)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출마 선언을 앞두고 있는 양승조 충남지사를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발언을 해 눈길을 끌고 있다. (자료사진: 의원실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국민의힘 성일종 국회의원(서산·태안)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출마 선언을 앞두고 있는 양승조 충남지사를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발언을 해 눈길을 끌고 있다. (자료사진: 의원실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국민의힘 성일종 국회의원(서산·태안)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출마 선언을 앞두고 있는 양승조 충남지사를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발언을 해 눈길을 끌고 있다.

성 의원은 4일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만에 하나 큰 뜻을 갖고 국가를 위해 헌신하겠다고 하면 신변정리를 하고 집중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도지사직 하면서 대권도 넘보고 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보여진다”고 말했다.

“어느 타이밍이 됐을 때는 깔끔하게 정리해야 한다”고도 했다.

이 발언은 같은 당 원희룡 제주지사에 대한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원 지사야말로 감춰놓은 보석 같은 분”이라며 “아마 국가에 기여할 기회가 온다고 한다면 모든 걸 던지고 하시지 않겠나 생각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성 의원은 이날 오후 <굿모닝충청>과의 통화에서 “‘지사직도 하면서 대권도 넘보고 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는 발언이 양 지사에게도 해당되는 것이냐?”는 질문에 “당연하다”고 잘라 말했다.

지역 정치권 내부에서도 “한 손에는 도지사 재선, 다른 한 손에는 대선 출마를 붙잡고 있으면 과연 어느 누가 발 벗고 도와주겠느냐?”며 양 지사 스스로 배수진을 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그러지 않을 경우 대선 출마가 도지사 재선 전략으로 비쳐질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에서다.

비록 에두른 표현이긴 하지만 양 지사의 도지사직 사퇴 필요성을 언급한 것은 성 의원이 처음으로 보인다.

한편 성 의원은 이날 “DJ(김대중) 대통령이 절반의 성공을 해놓았던 마지막 퍼즐을 맞춰야 되는 역할이 저희한테 있다”며 “그런 면에서 영남 당 대표가 나와도 상당히 좋은 구도 아닌가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