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학급 특수학교, 내년 3월 예산서 개교
28학급 특수학교, 내년 3월 예산서 개교
옛 덕산중 부지에 건립...언어치료실, 직업교육실 등 마련
아산·보령으로 통학하던 예산·홍성 학생들 이용
도교육청 "내포꿈두레학교"...예산교육청 공모서는 "예산꿈빛학교"
도의회 심의 거쳐 결정 전망
  • 유희성 기자
  • 승인 2021.05.06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예산군에 유·초·중·고·전공과 과정의 28학급 규모 장애 종합 특수학교가 내년 3월 문을 연다. 가칭 내포꿈두레학교 조감도. (도교육청 제공/굿모닝충청 유희성 기자)
충남 예산군에 유·초·중·고·전공과 과정의 28학급 규모 장애 종합 특수학교가 내년 3월 문을 연다. 가칭 내포꿈두레학교 조감도. (도교육청 제공/굿모닝충청 유희성 기자)

[굿모닝충청 유희성 기자] 충남 예산군에 유·초·중·고·전공과 과정의 28학급 규모 장애 종합 특수학교가 내년 3월 문을 연다.

6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10번째 특수학교인 이 학교는예산·홍성지역 학생들이 이용할 예정이다. 발달장애, 시각, 청각, 지체 등 중복장애를 가진 학생들도 교육받을 수 있다.

그동안 예산과 홍성의 특수교육 대상 학생들은 지역에 특수학교가 없어 아산성심학교나 보령정심학교로 통학했다.

신설 특수학교는 예산군 옛 덕산중학교 부지에 260억 원을 들여 연면적 1만2911㎡ 규모로 짓는다. 직업교육실, 언어치료실, 감각통합훈련실, 시·청각장애 지원실, 심리안정실도 마련한다.

학생 모집과 재배치 신청은 예산 및 홍성 특수교육지원센터를 통해 다음 달부터 접수한다.

한홍덕 도교육청 교육과정과장은 “이제 예산과 홍성지역 학생들도 공평한 교육 기회를 보장받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신설 특수학교를 가칭 내포꿈두레학교로 부르고 있다. 반면 예산교육지원청 공모에서는 예산꿈빛학교로 희망 명칭이 정해졌다. 도의회 심의를 거쳐 학교 이름이 정해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