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충남, 공유대학 통해 연간 7000명 인재 양성
대전·세종·충남, 공유대학 통해 연간 7000명 인재 양성
2021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 혁신사업 선정…5년 간 3230억 투입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1.05.06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와 세종시, 충남도가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한 첫 발걸음을 뗐다. (충남도 제공/ 굿모닝충청=김지현 기자)
대전시와 세종시, 충남도가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한 첫 발걸음을 뗐다. (충남도 제공/ 굿모닝충청=김지현 기자)

[굿모닝충청 김지현 기자] 대전시와 세종시, 충남도가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한 첫 발걸음을 뗐다. 

2021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 혁신사업(RIS)에 ‘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플랫폼’이 선정된 것.

대전시는 6일 충남대 대학본부에서 실시된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합동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브리핑은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양승조 충남도지사, 이진숙 충남대 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RIS 사업은 학령인구 감소와 수도권 인구 집중 등으로 지방대 학생들이 줄고 지역이 소멸하는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마련된 교육부의 역점사업이다.

지역혁신 및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지자체-대학-지역혁신기관 간 플랫폼을 구축, 핵심 분야를 선정하고 대학의 교육 개편 및 기업에 대한 지원 등을 통한 인재 양성을 목표로 진행된다. 이번 사업에는 향후 5년간 총 3430억 원(국비 2400억 원, 지방비 1030억 원)이 투입된다.

충청권 3개 시·도는 지난해 공모에서 탈락한 이후 8개월간 TF팀을 구성해 재도전을 준비해왔으며 ▲대전의 기술력 ▲충남의 제조업 기반 인프라 ▲세종의 서비스 역량을 내세워 이번 공모에 선정되는 결실을 맺었다.

이에 따라 ‘충청권 메가시티 기반구축을 위한 모빌리티 ICT’ 및 ‘모빌리티 소재부품장비 핵심분야 사업’을 중점적으로 육성·지원하게 된다. 

특히 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공유대학에서 연간 7000명의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세종·내포 공동 캠퍼스 운영 ▲모빌리티분야 핵심 인재 연 3000명 취업 및 지역 정착 30% 달성을 위한 청년 정주 환경구축 ▲모빌리티 신산업 기술고도화 ▲기업지원 ▲창업 활성화를 통해 지속 가능한 지역혁신 생태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또 이번 ‘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 사업으로 협력체계를 구축한 3개 시·도와 24개 대학, 63개 혁신기관, 81개 기업은 지역의 인재 양성과 수요연계로 지역혁신체계 효과성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브리핑을 통해 “지역혁신 플랫폼의 역할을 확장해 지역인재가 지역 내 취·창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다양한 혁신 클러스터와 공간적, 기능적으로 연계해 정주까지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학령인구의 감소와 청년인구의 수도권 유출로 인한 대학과 지역의 위기를 극복하고 정체된 지역 산업의 새로운 돌파구 마련을 위해 충남도와 대전‧세종시가 하나가 되어 결실을 거뒀다”며 “사업 준비를 총괄한 김학민 총괄센터장을 비롯, 충남대‧공주대 등 24개 대학과 테크노파크 등 대전‧세종‧충남의 혁신기관들이 심혈을 기울여 마련한 지역혁신 플랫폼 계획이 충청권 메가시티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본 사업 최종 선정까지 박병석 국회의장(대전서갑)의 든든한 지원이 있었던 전해지고 있다.

지난해 공모에서 탈락한 뒤 청와대 핵심 관계자와 교육부 등을 상대로 당위성을 적극 설명해 왔다는 것이다. 이진숙 총장 역시 지난 달 23일 국회의장실을 직접 찾아 힘을 실어줄 것으로 요청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