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이재명 독주체제' 끝까지 간다. 유시민 등판은 '상수'...”
박진영 “'이재명 독주체제' 끝까지 간다. 유시민 등판은 '상수'...”
- "이재명 지사의 독주체제가 끝까지 간다!"
- 유시민 이사장의 대선 출마 가능성 '상수'
- "민주당 대선 후보=이재명-유시민-김경수 중에서 최종 결정"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5.07 10:5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진영 전 상근부대변인은 최근 유튜브 방송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박진영 전 상근부대변인은 최근 유튜브 방송을 통해 "웬만하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독주체제가 끝까지 가겠지만, 혹시 1위인 이 지사가 불의의 일격을 당해 미끄러지는 상황이 된다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게 등판할 기회가 생길 것”이라고 내다봤다. 사진=채널A/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날카로운 이슈분석과 정곡을 후벼파는 비유로 주목을 끌었던 더불어민주당 박진영 전 상근부대변인의 최근 예언이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민주당내 차기 대권 전망과 관련,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대선 등판 가능성에 관한 자칭 '빡스트라다무스'의 예언이다.

그는 지난달 22일 한 유튜브 방송을 통해 민주당내 대선 흐름에 대해 “웬만하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독주체제가 끝까지 갈 것 같다”며 “설령 독주체제가 흔들린다 하더라도, 현재 거론되는 사람들은 대체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전 대표를 비롯 정세균 전 국무총리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 등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유 이사장의 등판 가능성과 관련, “현재로서는 그가 정치를 해야 할 이유와 명분은 없다”면서도 “다만, 혹시 1위인 이 지사가 불의의 일격을 당해 미끄러지는 상황이 된다면 그에게 등판할 기회가 생긴다”고 내다봤다.

이어 “민주당의 차기 대권 후보는 이재명-유시민-김경수 셋 중 하나에서 최종 결정될 것으로 단언한다”고 못 박았다.

한편 민주당 김용민 최고의원은 6일 페이스북에 유 이사장에 대한 검찰의 기소를 ‘검찰권 남용’으로 비판하면서, “유 이사장에 대한 대선 출마가 언급되고 있는 현 시점에서 위와 같은 기소가 이뤄졌다는 사실에서 검찰의 정치적인 의도가 의심된다"고 적었다.

유 이사장 본인의 의지와 상관 없이 민주당 안팎에서는 여전히 그의 대선 출마를 가능성 높은상수로 보고 있다는 이야기다. 이런 가운데 검찰의 무리한 기소가 유 이사장 등판에 어떤 심리적 변수로 작용할지를 놓고 여러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편 유 이사장은 지난 2019년부터 수 차례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와 공중파 방송을 통해 "대검 반부패강력부가 2019년 11월 말 또는 12월 초 본인과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불법 추적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반부패강력부장은 한동훈 검사였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지난 2019년부터 수 차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지난 2019년부터 수 차례 "대검 반부패강력부가 2019년 11월 말 또는 12월 초 본인과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불법 추적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채널A/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꼴뚜기 2021-05-07 20:00:48
대통령을 아무나하냐? 꼴갑떨지마라
차기대통령은 윤석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