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정인이 막자” 청주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4곳 지정
“제2의 정인이 막자” 청주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4곳 지정
  • 김수미 기자
  • 승인 2021.05.13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4곳 지정 협약. 사진=청주시/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청주시-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4곳 지정 협약. 사진=청주시/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충북 청주시가 ‘제2의 정인이 사건’ 방지를 위해 아동학대 현장 대응시스템을 강화한다.

시는 12일 충북대학교병원, 청주성모병원, 아이웰어린이병원, 온유한 정신건강의학과의원 등 4곳을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으로 지정해 협약을 맺었다.

현장에서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는 피해아동에 대한 신속하고 통합적인 의료지원을 위해서다.

협약에 따라 4개 의료기관은 학대피해아동에 대한 검사, 신체·정신적 치료, 의료행위 시 학대 정황 의심 신고 등 피해아동 보호에 나선다.

앞서 충북대병원과 성모병원은 2016년부터 충북경찰청과 업무협약을 맺고 학대피해아동에 대한 의료지원을 해오고 있다.

한범덕 시장은 “학대피해아동이 신속하고 건강하게 회복할 수 있도록 전담의료기관과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