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코앞인데"…민주당 천안갑 '술렁'
"지방선거 코앞인데"…민주당 천안갑 '술렁'
문진석 국회의원 탈당 의사에 뒤숭숭…양승조 캠프 역할 지속 여부도 관심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1.06.08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탈당 권유를 받은 문진석 국회의원이 이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천안지역 정치권이 크게 술렁이고 있다. (자료사진: 국회 소통관에서 정책을 발표하고 있는 문진석 국회의원과 양승조 충남지사/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탈당 권유를 받은 문진석 국회의원이 이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천안지역 정치권이 크게 술렁이고 있다. (자료사진: 국회 소통관에서 정책을 발표하고 있는 문진석 국회의원과 양승조 충남지사/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탈당 권유를 받은 문진석 국회의원(천안갑)이 이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천안지역 정치권이 크게 술렁이고 있다.

대선은 물론 차기 지방선거가 1년 앞으로 다가온 상황이라는 점에서 이를 진두지휘해야 할 총 사령관을 잃게 된 셈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천안갑을 지역구로 둔 한 지방의원은 “문 의원께서 탈당 의사를 밝혔다는 소식을 접해 당혹스럽다”며 “그렇다고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별도로 있는 것도 아닌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또 “지방선거가 얼마 남지 않은 만큼 문 의원이 의혹을 해소하고 당으로 돌아올 수 있을지 지금으로선 알 수 없다”며 “내일(9일) 천안갑 상무위원회가 소집된 만큼 문 의원의 입장을 들어볼 생각”이라고 귀띔했다.

상무위원회는 민주당 지역위원회의 의사결정 대표 기구로, 문 의원은 이 자리에서 탈당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대권 행보를 가속화하고 있는 양승조 충남지사 캠프에서의 역할 수행 지속 여부도 관심사다. 문 의원은 캠프에서 대변인 겸 총괄상황실장 역할을 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캠프 내부에서는 “뭔가 입장 정리가 필요한 상황”이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문 의원은 조만간 이 문제를 놓고 양 지사와 협의할 예정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문 의원 측은 예상보다 민주당 복귀 시점이 빨라질 가능성이 있다며 의혹 소명에 자신감을 나타내고 있다.

문 의원실 관계자는 이날 <굿모닝충청>과의 통화에서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이 있어서 수사를 의뢰한 것인데, 이것이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는지 모르겠다”며 “기본적으로 수사를 빨리 착수해 달라는 입장이고, 충분히 소명한다면 의혹이 해소될 것이다. (생각보다) 빨리 끝날 것 같다”고 전망했다.

문 의원 역시 입장문을 통해 해당 농지를 지난 4월 영농법인에 시세대로 매도했음에도, 국민권익위원회는 그 영농법인 대표자가 자신의 친형이라는 이유로 차명 보유를 의심하고 있다며 “미래가치가 현재가치보다 떨어질 수밖에 없는 외진 시골의 농지를 굳이 차명으로 보유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