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식 교황청 장관 “신앙 기틀 세운 신앙선조들께 영광을...
유흥식 교황청 장관 “신앙 기틀 세운 신앙선조들께 영광을...
  • 신상두 기자
  • 승인 2021.06.12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주교 대전교구장, 11일 한국 첫 성직자성 장관 임명

”교황님 보좌하며 올바른 사제 양성 등 직분에 충실,

남북한 평화체계 구축 관련한 역할 주어진다면 최선“

한국인 최초로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오른 유흥식 천주교 대전교구장은 12일 오후 4시 대전교구청(세종시 국책연구원5로 12)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장관 임명에 대한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굿모닝충청=세종 신상두 기자)
한국인 최초로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오른 유흥식 천주교 대전교구장은 12일 오후 4시 대전교구청(세종시 국책연구원5로 12)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장관 임명에 대한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굿모닝충청=세종 신상두 기자)

[굿모닝충청=세종 신상두 기자] ”교황님을 보좌하는 교황청의 장관 직무는 한국인 성직자에게 처음 주어지는 역사적인 사건입니다. 교황님께서는 한국천주교회가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님 탄생 200주년 희년’을 지내며 자랑스러운 신앙 선조들의 후예답게 주어진 소명을 잘 수행할 수 있다고 격려해 주셨습니다. 이 신앙의 기틀을 세워주시고 우리에게 전해주신 신앙 선조들께 영광을 드립니다“

한국인 최초로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오른 유흥식 천주교 대전교구장은 12일 오후 4시 대전교구청(세종시 국책연구원5로 12)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장관 임명에 대한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천주교에서)아시아의 중요성과 한국의 위상을 높게 보기 때문에 자신을 장관에 임명한 것으로 생각합니다“고 덧붙였다.

성직자성 장관직과 관련, 유흥식 대주교는 ”교황청 장관은 교황을 직접 보좌하는 일을 담당합니다. 특히, 성직자성 장관은 신부님들이 직분을 제대로 할수 있도록 도와주고, 신학생의 올바른 양성 등을 주요업무로 합니다. 저도 이같은 임무에 최선을 다하려 합니다“며 ”사제의 쇄신없이 교회 쇄신도 없다는 말이 있습니다. 맞는 말입니다. 사제의 쇄신을 위해 전 세계 사제들과 함께 앞으로 나아가겠습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유흥식 대주교는 교황청에서 남북한 화해분위기 조성을 위한 역할도 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그는 ”지난 4월 교황청을 방문해 교황님의 방북문제에 대해 얘기를 나눈적이 있습니다. 당시 교황님은 ‘북한 가고 싶다는 의향을 내보였습니다“며 (교황청 장관으로서)남북평화를 이루기 위한 역할이 주어진다면 마다 하지 않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한편, 이춘희 세종시장은 ”김대건 신부 순교 200년을 맞은 한국 천주교의 최대 사건입니다“며 ’세종시민‘인 유흥식 대주교의 장관 임명을 축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