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현은 '충남의 이재명'…"세금 이럴 때 써야"
박정현은 '충남의 이재명'…"세금 이럴 때 써야"
충남도내 최초 모든 부여군민에 재난지원금 30만 원…"선거 영향 안 미칠 것"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1.06.23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현 부여군수가 코로나19 관련 보편적 재난지원금 논란에 불을 붙였다. 민선7기 군정을 이끌고 있는 박 군수는 충남도내 최초로 기본소득 개념과 유사한 농민수당을 도입하는 등 ‘충남의 이재명’으로 불리고 있다. (자료사진: 부여군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박정현 부여군수가 코로나19 관련 보편적 재난지원금 논란에 불을 붙였다. 민선7기 군정을 이끌고 있는 박 군수는 충남도내 최초로 기본소득 개념과 유사한 농민수당을 도입하는 등 ‘충남의 이재명’으로 불리고 있다. (자료사진: 부여군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부여=김갑수 기자] “세금은 국민(군민)이 힘들고 어려울 때 쓰라고 있는 것이다.”

박정현 부여군수가 코로나19 관련 보편적 재난지원금 논란에 불을 붙였다. 민선7기 군정을 이끌고 있는 박 군수는 충남도내 최초로 기본소득 개념과 유사한 농민수당을 도입하는 등 ‘충남의 이재명’으로 불리고 있다.

그런 그가 또 다시 도내 최초로 전 군민과 결혼이주자를 대상으로 30만 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한 것이다.

이에 대한 박 군수의 명분은 단순하고 명료하다. 국민이 어려울 때 세금을 사용하는 것이 당연하다는 것이다.

박정현 부여군수, 충남 최초 농민수당 도입 이어 재난지원금 30만 원도

박 군수는 23일 <굿모닝충청>과의 통화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관광객 감소 등) 부여군의 사정이 녹록치 않다”며 “지난해 200억 원을 이미 마련해 둔 상태였기 때문에 군민의 기대감이 매우 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박 군수는 “군의회 내부에서도 ‘빨리 지급해야 한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졌다”며 “지사님과 타 시장‧군수들에게는 송구한 마음도 있지만, 지방정부의 성격 상 위기 상황을 스스로 해쳐나가야 한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초에도 보편적 재난지원금 지급 논란이 있었지만 양승조 지사와 시장‧군수들이 참여하는 지방정부회의 논의 끝에 선별적 지원으로 가닥이 잡힌 바 있다.

당시에도 박 군수는 보편적 지원 입장을 밝혔으나 타 시장‧군수들을 배려해 뜻을 굽혔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특히 양 지사의 경우 “코로나19로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도민에게 핀셋 지원을 하는 것이 맞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펼쳐왔다.

박 군수가 “송구한 마음”이라는 표현을 쓴 것도 이를 고려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박정현 군수의 이번 결정에 따라 부여군민 6만4381명과 결혼이민자 등이 재난지원금을 지역화폐인 굿뜨래페이로 지급받게 됐다. (자료사진: 부여군 제공)
박정현 군수의 이번 결정에 따라 부여군민 6만4381명과 결혼이민자 등이 재난지원금을 지역화폐인 굿뜨래페이로 지급받게 됐다. (자료사진: 부여군 제공)

박 군수는 또 민선7기 군정이 떠안은 채무 295억 원을 지난해 12월 모두 상환한 사실을 언급한 뒤 “우리 군의 경우 재정자립도는 비록 낮지만 어려운 시기에 대비해 200억 원을 확보해 둔 상태였다”며 “군민이 어려울 때 힘을 드리는 것이 마땅한 일이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군민 어려울 때 힘 드리는 게 마땅…시장‧군수들에게는 송구”

계속해서 박 군수는 “지방선거용 아니냐?”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서는 “이미 전국 20개 지방정부가 자체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했다. 이것을 선거 때문이라 볼 수 있나? 아직도 1년이나 남아 있는 지방선거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며 “야당 군의원들도 두 차례에 걸쳐 재난지원금 지급을 촉구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박상우 군의원이 대표발의한 '재난지원금 지원에 관한 조례'에는 더불어민주당뿐만 아니라 국민의힘 의원들도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 군수의 이번 결정에 따라 부여군민 6만4381명과 결혼이민자 등이 재난지원금을 지역화폐인 굿뜨래페이로 지급받게 된다.

무려 194억8000만 원이라는 적지 않은 돈이 풀리는 셈이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타 시장‧군수의 입장에서는 신경 쓰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될 것으로 보여 추가적인 도입 여부에 당분간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