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충청인] “복지업무 18년, ‘찰떡같은’ 직장서 인생 2막”
[굿모닝충청인] “복지업무 18년, ‘찰떡같은’ 직장서 인생 2막”
오명근 한밭사회복지관장, 30여년 공직 은퇴 후에도 식지 않은 ‘복지 사랑’
  • 윤지수 기자
  • 승인 2021.07.14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3년의 공직 생활을 마치고 이달 1일 새로 취임한 오명근 한밭종합사회복지관장 (왼쪽). / 굿모닝충청 윤지수 기자
33년의 공직 생활을 마치고 이달 1일 새로 취임한 오명근(왼쪽) 한밭종합사회복지관장/사진=굿모닝충청 윤지수 기자

[굿모닝충청 윤지수 기자] 오늘은 30여년의 공직 생활을 마치고 '인생 제 2막'을 시작한 남자가 있다는 소식을 듣고 대전 한밭종합사회복지관을 방문했다.

그 인생 제 2막의 주인공은 바로 이달 1일 한밭종합사회복지관장으로 취임한 오명근 전 대전시 성인지정책담당관이다. 

오명근 관장은 1988년 홍성에서 첫 공직 생활을 시작했다. 그는 초등학교 시절 부터 공무원이 되고자 마음먹었다고 한다. 

오 관장은 "어릴 때 같은 반 친구의 아버지가 면서기 셨는데 마을에서 유일하게 자전거가 있으신 분이었다"며 "항상 학교에 찾아와 맛있는 음식도 많이 갖다 주셨다. 나도 나중에 내 자식들에게 저런 아버지가 돼야지 하고 생각했다"고 웃음을 지었다.

그는 20대 중후반의 나이에 공직 생활을 시작해 33년을 지내고 2021년 퇴직했다. 오 관장은 33년 동안 공직에 발을 담그며 많은 업무를 담당했다. 

"군대 제대 후 26살에 공무원 돼 맡았던 첫 업무가 세무업무 였다. 대전 도시철도 1호선이 지어지기 위한 입찰 관련 업무를 집행했던 것도 참 재미있었다. 이후 복지 업무를 7년 정도 하다가, 공보관실에서 보도지원 업무도 7년 쯤 했다. 그러다 2010년 11월 복지정책과로 왔고 퇴직 전까지 대전시 성인지정책담당관으로 지냈다."

2021년 공무원 생활의 마지막 1년은 공로연수. 그것을 마다하고 바로 인생 제 2막에 뛰어든 것이다.

오 관장이 은튀 후 선택한 곳은 대전 월평동에 위치한 '한밭사회종합복지관'. 사실 33년 동안 몸 담아 일했던 구청이나 시청보다 작은 규모의 직장이지만 공직생활 중 18년을 대전 복지정책 실무를 맡았던 오 관장에게는 '찰떡'같은 직장이 아닐수가 없었다.

공직 은퇴 후 쉼 없이 바로 새로운 직장에 뛰어들게 된 계기에 대해 오 관장은 "기회는 왔을때 바로 잡아야 한다. 공로연수로 1년을 쉬는 것보다 오래 실무를 경험한 복지 분야에 좀 더 머무르고 싶었다"며 "은퇴 할 때즈음 복지관으로부터 기회가 찾아왔고 지금껏 해온 일들과 중첩되는 부분이 많은 기관이기에 고민 없이 선택했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오 관장은 또, 직장에 첫 발을 내딛은 사회 초년생들에게 "자신에게 주어진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항상 예의를 지켜라. 소신있고 떳떳하게 일해라. 안주 하지 말고 언제나 다음 단계로 도약할 준비를 해라. 좋은 기회는 준비된 자에게만 찾아 온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