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충청인] "송소희 언니 뛰어넘는 국악인 될 거에요"
[굿모닝충청인] "송소희 언니 뛰어넘는 국악인 될 거에요"
예산 덕산중 3학년 유도현 양..."국립예술고 입학해 공부하고파...인간문화재 희망"
  • 이종현 기자
  • 승인 2021.07.15 10: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도 힘들다는 시조창에서 뛰어난 두각을 나타내는 중학생이 있어 화제다. 주인공은 충남 예산군 덕산중학교 3학년인 유도현(16) 양이다. (사진=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성인도 힘들다는 시조창에서 뛰어난 두각을 나타내는 중학생이 있어 화제다. 주인공은 충남 예산군 덕산중학교 3학년인 유도현(16) 양이다. (사진=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성인도 힘들다는 시조창에서 뛰어난 두각을 나타내는 중학생이 있어 화제다. 주인공은 충남 예산군 덕산중학교 3학년인 유도현(16) 양이다.

시조창은 시조시를 가사로 바꿔 부르는 노래를 말한다.

유 양은 2018년 전북 익산에서 열린 전국 시도경창대회 명창부 장원 수상을 시작으로 전국단위 대회에서 잇따라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최근에는 39회 전주대사습놀이 학생전국대회에서 시조부 장원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지난 13일 <굿모닝충청>과 만난 유 양의 첫인상은 가냘프고 앳된 외모이면서도 해맑게 웃는 미소속에는 자신감이 넘쳐 보였다.

유 양은 2018년 전북 익산에서 열린 전국 시도경창대회 명창부 장원 수상을 시작으로 전국단위 대회에서 잇따라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유도현 양 부모 제공/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유 양은 2018년 전북 익산에서 열린 전국 시도경창대회 명창부 장원 수상을 시작으로 전국단위 대회에서 잇따라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유도현 양 부모 제공/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유 양이 시조창에 입문한 것은 우연이었다.

덕산초등학교 5학년에 재학 중이던 유 양에게 어머니가 민요를 배울 것을 권유, 홍주 국악예술원(원장 박석순)에 찾아갔다.

박석순 원장은 빠르게 적응하던 유 양을 눈여겨봤다. 어린 나이지만 성인 못지 않은 실력을 갖추고 있어 장래 발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 시조창을 권유했다고 한다.

처음에는 제대로 소리가 나오지 않아 어려움이 많았다. 그러나 유 양은 연습을 게을리지 않았다.

그 결과 지금은 힘이 있으면서도 음역이 넓어 고운 목소리를 갖고 있다. 성인도 올라가기 어려운 음을 자유자재로 구사한다.

유 양에게 시조창의 매력을 묻자 “느린 음악은 처음에는 그 맛을 알기가 참 쉽지 않지만 시간이 걸려 매력을 느끼면 마치 중독처럼 손을 뗄 수가 없다”고 했다. (사진=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유 양에게 시조창의 매력을 묻자 “느린 음악은 처음에는 그 맛을 알기가 참 쉽지 않지만 시간이 걸려 매력을 느끼면 마치 중독처럼 손을 뗄 수가 없다”고 했다. (사진=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유 양은 무대 위만 서면 무서운 눈빛으로 압도적인 무대를 선보인다. 여느 명장들과 견주어도 모자라지 않을 만큼 객석을 사로잡는다.

수업과 연습을 병행하는 게 어렵지 않냐는 질문에 유 양은 “길고 낯선 용어의 민요 가사를 외우는 건 어렵지만 목표를 달성하면 기분이 너무 좋다”고 말했다.

판소리, 민요와 달리 시조창은 긴 호흡과 사설에 대한 이해를 요한다. 하지만 나지막하면서도 매력 있는 소리로 심금을 울린다.

유 양에게 시조창의 매력을 묻자 “느린 음악은 처음에는 그 맛을 알기가 참 쉽지 않지만 시간이 걸려 매력을 느끼면 마치 중독처럼 손을 뗄 수가 없다”고 했다.

앞으로 유 양의 목표는 국립예술고등학교 입학이다. 더 나아가 ‘인간문화재’가 되고 싶다고 했다. (왼쪽부터 유도현 양, 류재봉 덕산중 음악 교사, 사진=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앞으로 유 양의 목표는 국립예술고등학교 입학이다. 더 나아가 ‘인간문화재’가 되고 싶다고 했다. (왼쪽부터 유도현 양, 류재봉 덕산중 음악 교사, 사진=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롤모델로 덕산초 선배인 국악인 송소희를 꼽았다.

유 양은 “앞으로 시조창을 열심히 배우겠다”며 “송소희 언니를 뛰어넘는 대한민국 대표 국악인이 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현재 유 양의 목표는 국립예술고등학교 입학이다. 더 나아가 ‘인간문화재’가 되고 싶다고 했다.

“국립예술고등학교에 가서 더 깊은 공부를 하고 싶어요. 저에게 시조창이란 꿈이고 희망이에요. 앞으로 열심히 배워 많은 사람들에게 우리 국악의 즐거움을 알리고 싶습니다.”

작은 체구에 옹골찬 힘이 뿜어져 나오는 어린 국악인의 포부가 이루어지길 응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일민 2021-07-15 20:17:53
충청도 소녀들이 내공이 많아요. 열심히 공부하세요. 잘 자고 먹으며 운동 많이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