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이재명 후보님, 제가 너무 늦게 보아 대응이 늦었습니다. 미안합니다”
김두관 “이재명 후보님, 제가 너무 늦게 보아 대응이 늦었습니다. 미안합니다”
- 이재명 "장애의 설움 이해하고 위로해주신 김두관 후보님 말씀에 감사합니다" 화답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7.17 19:29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김두관 의원이 17일 민주당의 극렬 지지자들이 ‘군필원팀’이라는 글귀의 포스터로 해당행위나 다름없는 후보 갈라치기를 노골화하자 “차라리 나를 빼달라. '미필' 소리가 더 낫다”라며 “이런 저열한 마타도어를 멈추라”고 소리치고 나섰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김두관 의원이 17일 민주당의 극렬 지지자들이 ‘군필원팀’이라는 글귀의 포스터로 해당행위나 다름없는 후보 갈라치기를 노골화하자, “차라리 나를 빼달라. '미필' 소리가 더 낫다”라며 “이런 저열한 마타도어를 멈추라”고 소리치고 나섰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최근 더불어민주당 극렬 지지자들 사이에서 군 복무 경력을 꼬투지잡아 ‘군필여당 미필야당’에 이어 ‘군필원팀’이라는 글귀를 담은 포스터를 SNS에 유포, 해당행위나 다름없는 발칙한 후보 갈라치기를 노골화하고 있다.

이에 대선주자인 김두관 의원이 17일 “차라리 저를 빼주십시오. 미필 소리가 더 낫습니다”라며 “이런 저열한 마타도어를 멈추라”고 소리치고 나섰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차라리 '미필' 소리를 들어도 좋으니 이 그림에서 나를 빼달라. 나는 이런 비열한 마타도어에 동참하기 싫다”며 포스터에서 자신을 당장 삭제해줄 것을 요구했다.

특히 “어느 누구도 '장애' 가지고 비하받아서는 안 된다. 이런 저열한 마타도어를 멈추라”라며 “이재명 후보님, 제가 너무 늦게 보아 대응이 늦었습니다. 미안합니다”라고 고개 숙여 해명했다.

당내 지지율 1위를 독주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과거 불의의 사고로 왼팔이 길마처럼 휘어지는 ‘장애’를 입어 군대를 가지 못한 것을 두고, 여타 후보들이 이 지사를 상대로 사실상 집단 몰매를 놓는 식으로 차별하는 등 비겁한 작태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논란의 포스터에는 '정책은 경쟁해도 안보는 하나' '더불어민주당 군필원팀' '민주당의 소중한 자산·강한 안보' 등의 글귀와 함께, 태극기를 배경으로 '이낙연 전 대표-정세균 전 국무총리-김두관 의원-박용진 의원'이 함께 서 있는 사진을 실었다.

심지어 '군필여당 미필야당'이라는 포스터에는 ‘군필여당’에 ‘노무현-문재인-이낙연’을, ‘미필야당’에는 ‘이재명-윤석열-황교안-이명박’을 그려넣어 아예 이 지사를 '야당 카데고리'에 포함시켜 따돌리는 등 원팀은커녕, 도를 한참 벗어나는 저급하고 비열한 해당행위마저 서슴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정치권에서는 이에 “똥파리의 추억이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이천파가 드루킹의 악행을 따라하고 있으나, ‘악마놀이’ 즐기다 마빡에 뿔 나고 ‘똥밀필패’의 똥맛이나 보게 될 것”이라고 개탄하고 있다.

한편 이 지사는 이날 김 의원의 사과에 대해 "차마 어디 호소할 곳도 없고 마음만 아렸는데..."라며 "장애의 설움을 이해하고 위로해주신 김두관 후보님 말씀에 감사합니다"라고 화답했다.

그는 "나이가 들어도 살만해져도 장애의 서러움을 완전히 떨쳐내기는 어렵다"며 "이 그림을 보자 갑자기 어릴 적 기억이 떠올랐다"는 말과 함께 악몽 같은 과거를 떠올렸다.

"프레스에 눌려 성장판 손상으로 비틀어져버린 왼팔을 숨기려고 한여름에도 긴팔 셔츠만 입는 저를 보며 속울음 삼키시던 어머니. 공장에서 돌아와 허겁지겁 늦은 저녁을 먹고 잠자리에 들면, 제가 깰 새라 휘어버린 제 팔꿈치를 가만히 쓰다듬으시던 어머니 손길을 느끼며 자는 척 했지만, 저도 함께 속으로만 울었습니다."

정치권에서는 더불어민주당내 극렬 지지층의 갈라치기 행태에 대해 “'악마놀이'나 즐기며 다시 기승을 부리는 똥파리의 추억은 결국 ‘똥밀필패’의 똥맛이나 보게 될 것”이라고 개탄하고 있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정치권에서는 더불어민주당내 극렬 지지층의 갈라치기 행태에 대해 “'악마놀이'나 즐기며 다시 기승을 부리는 똥파리의 추억은 결국 ‘똥밀필패의 똥맛이나 보게 될 것”이라고 개탄하고 있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청소년기에 공장을 다니던 중 프레스에 눌리는 사고로, 성장판이 손상돼 비틀어지고 휘어진 이재명 경기지사의 왼팔. 사진=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생활고로 인해 청소년기에 학업을 포기하고 공장을 다니던 중 프레스에 눌리는 끔찍한 사고로, 성장판이 손상돼 길마처럼 비틀어지고 휘어진 이재명 경기지사의 실제 왼팔. 사진=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방가네 2021-07-18 03:43:02
이재명 캠프에는 아군으로 위장한 스파이들이 이미 깊숙히 침투했나봅니다

전4범 2021-07-17 23:13:19
이게 기사에 쑤레기야 ㅋㅋㅋㅋㅋㅋ

충주 2021-07-17 21:07:42
김두관후보를 지지합니다.
꼭 대통령되세요. 돕겠습니다.

지나가다 2021-07-17 19:52:27
지랄도 여러질이라는 말이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