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수행원들 마스크... ‘기이(奇異)한 문양’ 입방아
윤석열 수행원들 마스크... ‘기이(奇異)한 문양’ 입방아
- "블랙 & 드래곤, '조폭'의 필수 아이템?"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7.18 13:0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수행원들이 쓴 마스크에 새겨진 '기이(奇異)한 문양’이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수행원들이 쓴 마스크에 새겨진 '기이(奇異)한 문양’이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지난 6일 탈원전 관련 토론회에서 ‘탄소중심’이라는 문구가 적힌 마스크를 썼다가 입방아에 올랐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

그가 이번에는 자신의 수행원들이 쓴 마스크에 새겨진 문양으로 다시 구설에 올랐다.

이들은 17일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윤 전 검찰총장을 수행하면서, 무속 깃발이나 부적 또는 (龍)을 상징하는 듯한 아주 기이한 문양이 새겨진 마스크를 쓰고 나타나 주목을 끌었다.

이를 두고 SNS에서는 “박근혜에게는 우주의 기운이~ 윤석열에게는 운세의 점궤가~” “그게 깡패지 검사입니까?” “맞네! 깡패~ 마스크마저 깡패 조직 인증!” "블랙 & 드래곤, 조폭의 필수 아이템" “여봐라! 내가 龍이 될 상인가? 네 그러하옵니다. 土龍이 될 상이옵니다”라는 둥 조롱섞인 뒷말이 이어지고 있다.

윤 전 총장 캠프에 총체적인 마케팅 전략 부재라는 한계가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광범 2021-07-19 09:22:01
헤일 미르드라!

이일민 2021-07-18 22:48:16
토룡이면 지렁인데.
윤지렝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