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코로나19, 20일 오후 50명 확진… 39명 ‘깜깜이’
대전 코로나19, 20일 오후 50명 확진… 39명 ‘깜깜이’
서구 도안동 태권도장 8명 확인 80명으로 늘어, 콜센터 누적은 23명
  • 황해동 기자
  • 승인 2021.07.20 18: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자료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20일 오후 대전에서 50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대전시 방역당국 발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까지 총 5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50명 중 33명은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이른바 ‘깜깜이’ 환자다. 감염경로가 파악이 안 된 기존 확진자의 n차 감염 6명까지 포함하면 39명의 감염경로가 미궁이다.

서구 도안동 태권도장 관련은 2명 추가됐다. 기존 확진자 중 6명이 태권도장 관련으로 확인돼, 태권도장발 확진자는 80명으로 늘었다.

K 콜센터 관련 확진은, 5명이 추가됐다. 기존 확진자 2명을 포함, 총 23명으로 늘었다.

대전지역 누적 확진자는 3439명(해외입국자 79명)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일민 2021-07-20 18:52:00
보건방역 공무원은 합리적이고 냉정한 자세로 엄격하게 일하라. 허태정 뭐하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