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애 “윤석열-최재형-김동연='반사체' 3인… 탕평인사의 한계”
김진애 “윤석열-최재형-김동연='반사체' 3인… 탕평인사의 한계”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7.21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민주당 김진애 전 의원은 21일 공직자 출신으로 대선판에 뛰어든 윤석열 전 검찰총장-최재형 전 감사원장-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를 ‘반사체 3인’이라 부르며
열린민주당 김진애 전 의원은 21일 공직자 출신으로 대선판에 뛰어든 윤석열 전 검찰총장-최재형 전 감사원장-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를 ‘반사체 3인’이라 부르며 "겁 많은 윤석열-매력 없는 최재형-길 못찾는 김동연”이라고 평가절하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겁 많은 윤석열-매력 없는 최재형-길 못찾는 김동연.”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열린민주당 김진애 전 의원은 21일 공직자 출신으로 대선판에 뛰어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롯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를 ‘반사체 3인’이라 부르며 이런 촌평을 내놓았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에서 탕평 정책으로 발탁한 인사들인데, 탕평이 앞으로 가능할 지 모르겠다”며 “보수정권 들어올 때는 이너서클 코드인사 하면서 민주진보 정권에서는 탕평 타령하는 언론의 속셈이 이제사 다 드러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사고뭉치가 되고 있는 윤석열 후보는 기본을 못갖춘 것도 있지만 한마디로 겁쟁이”라며 “윤석열은 잃을 게 엄청 많고, 갖고 싶은 것도 많고, 그러니 겁이 더럭더럭 더 들 것”이라고 후벼팠다.

이어 “겁쟁이라서 윽박지르고, 망언을 내지르는 것”이라며 “최재형 띄우려 보수언론-국힘이 애쓰지만, 매력이 없다”고 깎아내렸다.

특히 “정치인은 대중적인 어필이 있어야 하는데, 도대체 끌림이 있나요?”라고 묻고는 “저는 법사위에서 눈 꾹 감고 졸던 모습만 떠오른다”고 최 전 감사원장을 평가절하했다.

그리고는 “이제 등장한 김동연은 대체 어떤 기회를 기다리고 있는가요?”라며 “윤석열 지지율 빠지고, 최재형 못 떠오르면 자기 차지가 될 것 같은가요? 자기의 길을 못 찾는 정치 지망생의 비애”라고 혀를 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