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 '예비 유권자' 고등학생들, 윤석열에 대한 평가와 전망
《주목》 '예비 유권자' 고등학생들, 윤석열에 대한 평가와 전망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7.23 11:54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선 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예비 유권자인 고등학생들의 생각은 어떨까? 사진=YTN/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대선 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예비 유권자인 고등학생들의 생각은 어떨까? 사진=YTN/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2022년 선거권을 갖게 되는 예비 유권자들인 고등학생들은 다음 대선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전날 〈오마이뉴스〉가 보도한 「고등학생들이 예측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미래」라는 기사가 주목을 끌고 있다. 다음 해에 치러질 대통령 선거에서 선거권을 갖게 되는 예비 유권자로서, 최근 야권 대선 주자로 논란의 중심에 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갖고 있는 생각을 밝혔다.

학생신분이지만 성인 못잖게 대선 관심도가 높았고, 서로 끼리끼리 모이면 약속이라도 한 듯 화두로 꺼내는 윤 전 총장에 관한 대화를 포착해 기사화시킨 내용이다.

하지만 학생들은 대통령 후보로서 갖춰야 할 기본 자질과 야권의 유력 대권 주자로 급부상한 윤 전 총장에 대해 비록 완숙되진 않았어도 예상을 뛰어넘는 예리한 안목과 판단을 주저 없이 털어놓았다.

관련 보도에 따르면, 학생들의 생각은 대략 일곱가지로 간추릴 수 있을 것 같다.

①신라시대의 ‘성골’처럼, 서울대 법대 출신에 사법고시 '9수'의 경험이 끝 없는 권력욕을 불렀다
②모든 것을 다 가졌으나, ’
주당 120시간 노동’과 ‘대구 민란’ 발언에 이어 ‘세금 발언’ 등 ‘망언 퍼레이드’는 무지에 가까웠다
③자신과 가족의 청렴이야말로 대통령의 첫 번째 조건으로, 도덕성이 전제되지 않는 능력이라면 차라리 무능이 낫다
④'공정'과 '법치'의 이미지가 하루아침에 무너져 '
무지'와 '극우'라는 이미지로 대체돼버렸다
⑤대한민국 최고의 엘리트 집단이라는 검사들의 수준을 깨닫게 해준’ 하나만큼은 인정해줘야 한다
반문정서 언론들이 자신편임을 확신하고 대선 승부수를 띄웠다
대통령의 자질을 갖추지 못해, 결국 당선 가능성은 전혀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ㅎㅎ 2021-07-23 14:00:51
개인 생각을 7가지로 간추려 놨네요.일기장으로 고고~~

참구독자 2021-07-23 12:37:24
기자님 멋있습니다!!! 응원합니다!

ㅉㅉ 2021-07-23 12:07:15
정문영기자님 ㅡ글 네거티브 심함 ㅡㅡㅡ 이 기사
근거 자료가 무엇이십니까 ㅋㅋ ㅡ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