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역 단위학교, 다음 달 8일까지 전면 원격수업 전환
대전지역 단위학교, 다음 달 8일까지 전면 원격수업 전환
대전교육청, 지자체 합동 학원 전수점검 등 학원 방역 관리 강화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1.07.26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교육청사 전경. 자료사진/굿모닝충청=김지현 기자
대전시교육청사 전경. 자료사진/굿모닝충청=김지현 기자

[굿모닝충청 김지현 기자] 대전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4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대전 내 단위학교가 27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전면 원격수업으로 전환된다.

대전시교육청은 26일 이 같은 사실과 함께, 2학기 전면등교 대비 학원 방역 관리 강화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교육청은 먼저 거리두기 4단계 격상에 맞춰, 학생들이 여름방학을 맞아 학원 등에 집중될 것에 대비해 대전시와 합동으로 관내 전체 학교교과교습 학원 및 교습소 2670개 원에 대해 연인원 610명을 투입해 집중점검을 실시한다.

주요 점검 내용은 학원·교습소에 적용되는 4단계 방역 수칙인 ▲좌석 두 칸 띄우기 또는 시설 면적 6㎡당 1명(좌석 없는 경우) ▲22시~다음날 05시까지 운영시간 제한 ▲환기 및 소독 상황 등이다.

아울러 지자체 자율 접종 계획에 따라 학원 등 종사자에 대한 백신 접종을 26일부터 실시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학원 등 종사자는 PCR 검사 행정명령에 의거, 의무적으로 검사를 받아야 한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대부분의 학교가 여름방학으로 이 기회에 코로나19 감염병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멈춤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2학기 등교수업 확대를 위한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으며, 모든 교육활동은 안전을 최우선으로 내실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