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 ‘야합’… 추미애·이재명 “철회해야” vs 이낙연 “철회 안돼”
법사위 ‘야합’… 추미애·이재명 “철회해야” vs 이낙연 “철회 안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7.26 15:2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동석 인사조직연구소장은 26일
·〈최동석 인사조직연구소장은 26일 "그동안 어떤 사정변경이 있었는지를 말해야 한다. 시민들에 대한 최소한 예의”라며 “다선 국회의원이 되면 자신의 말을 밥먹듯이 주워담는데, 이런 더러운 관행을 씻어내야 한다. 몰표를 달라고 해서 받은 놈이 이제 와서 그런 짓을 해? 나쁜 놈들!”이라고 언급, 윤호중 원내대표와 송영길 대표를 싸잡아 비난했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에 넘겨주기로 ‘야합’한 것에 대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에 이어 이재명 경기지사도 “잘못된 거래”라며 철회를 요구했다. ·

이어 이재명 경기지사 또한 26일 “추미애 후보께서 먼저 입장을 표명해주셨다”며 “민주당의 대선경선후보님들께 법사위양보 재고 및 권한축소를 요청하는 공동입장 천명을 제안드린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낙연 전 대표는 이날 “우선 당 지도부가 여러 가지를 감안해서 판단했을 것으로 생각하고, 여야간 합의도 존중될 필요가 있다”며 “대선 후에 바뀐다면 그 이전에 할 일을 다 처리해야겠다는 생각도 든다”고 언급, ‘야합이어도 그대로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대조적인 입장을 보였다.

먼저 이 지사는 이날 “이번 법사위 양보는 내년 시점의 당원의사와 후임 원내대표단 및 당지도부의 권한을 제약한다는 문제의식, 180석 거대의석을 주신 국민 뜻과 달리 개혁입법이 좌초될 수 있다는 우려에 공감한다”며 “원내도 아닌 저의 반대의견 역시 월권일 수 있으니 의견표명을 자제하라는 의견이 많았지만, 당원과 개혁을 요구하는 국민의 호소를 외면할 수 없고, 저 역시 책임 있는 당원의 일인으로서 그냥 넘어갈 일이 아니라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적었다.

그는 “우리 민주당은 개혁에 대한 기대와 열망을 가지신 국민과 당원들에 큰 빚을 지고 있다”며 “민주당이 더 커질수록 한국사회의 개혁이 앞당겨질 것이라는 믿음으로 가족, 친구, 지인들 손 잡고 민주당에 투표했고 지지를 호소해주신 분들”이라고 지지층의 목소리에 귀를 쫑긋 세웠다.

특히 “이런 상황에서 무소불위 권한을 가진 법사위를 야당에 내주는 것을 당원과 국민들께서 쉽게 받아들이기는 어렵다”며 “그냥 과반이면 몰라도 압도적 과반 의석을 고려하면 법사위를 포기할 이유가 없다. 당에 법사위 양보 재고를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번 합의에선) 법사위원장을 (국민회의에) 넘기면서 법사위 기능도 많이 축소했는데, 그런 건 일종의 서로를 위한 안전장치로 보인다"며 당 지도부의 합의존중에 방점을 실었다.

한편 최동석 인사조직연구소장은 “그동안 어떤 사정변경이 있었는지를 말해야 한다. 시민들에 대한 최소한 예의”라며 “다선 국회의원이 되면 자신의 말을 밥먹듯이 주워담는데, 이런 더러운 관행을 씻어내야 한다. 몰표를 달라고 해서 받은 놈이 이제 와서 그런 짓을 해? 나쁜 놈들!”이라고 언급, 윤호중 원내대표와 송영길 대표를 싸잡아 비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혜안 2021-07-26 19:15:50
이낙연의 진심이 엿보이네요.
속보인다ᆢ진짜.
민주당 답게 정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