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역전·중앙시장 찾아 “4단계 시행 미안하다”
허태정 시장, 역전·중앙시장 찾아 “4단계 시행 미안하다”
  • 윤지수 기자
  • 승인 2021.07.28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7일 대전역 인근 쪽방촌과 전통시장을 방문해 코로나19와 폭염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의 안부를 살폈다. 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윤지수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27일 대전역 인근 쪽방촌과 전통시장을 방문해 코로나19와 폭염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의 안부를 살폈다. 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윤지수 기자

[굿모닝충청 윤지수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27일 대전역 인근 쪽방촌과 전통시장을 방문해 코로나19와 폭염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의 안부를 살폈다.

쪽방상담소를 찾은 허 시장은 코로나19 방역상황과 폭염 대책을 점검하고 노숙인들을 위해 봉사하고 있는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쪽방촌 골목을 찾아 코로나 19 감염에 대한 걱정이 많은 거주민의 어려움을 듣고 열악한 주거환경도 살폈다.

허태정 시장은“코로나와 폭염이 겹쳐 쪽방촌 생활이 예년보다 어렵다고 듣고 있어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무더위와 코로나 상황에서도 건강하고 안전하게 여름을 날 수 있도록 행정복지센터 및 지원센터 관계자들이 보다 세심한 관심을 가지고 챙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7일 대전역 인근 쪽방촌과 전통시장을 방문해 코로나19와 폭염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의 안부를 살폈다. 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윤지수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27일 대전역 인근 쪽방촌과 전통시장을 방문해 코로나19와 폭염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의 안부를 살폈다. 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윤지수 기자

허 시장은 코로나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역전시장과 중앙시장 상인들을 만나 사회적거리두기 4단계 시행에 따른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코로나에 무더위까지 겹쳐 어느 때보다 힘겨운 여름을 보내고 있는 시장상인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에 의견을 나눴다.

허 시장은 “정부와 함께 소상공인 지원대책을 적극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또, 지난 2017년 8월 9일 중앙시장 화재를 상기하며 화재피해 최소화를 위해 비상소화 장치 확대 설치 등 신속한 대응 태세 확립을 당부했다. 비상 소화 장치도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점검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7일 대전역 인근 쪽방촌과 전통시장을 방문해 코로나19와 폭염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의 안부를 살폈다. 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윤지수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27일 대전역 인근 쪽방촌과 전통시장을 방문해 코로나19와 폭염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의 안부를 살폈다. 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윤지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